한국당 심재철 의원 국가 예산 관련 정보 ‘국민의 알권리 VS 국가기밀 자료 유출’
한국당 심재철 의원 국가 예산 관련 정보 ‘국민의 알권리 VS 국가기밀 자료 유출’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9.2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국가 예산 관련 정보를 부분적으로 공개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의 부적절한 업무 추진비 수 억원 대에 대한 폭로가 추가로 이어져 문재인 정부를 정 조준함으로서 파장이 확대일로에 놓였다.

자유한국당 심재철의원 국회 정론관에서 청와대 업무추진비 내역 공개. @뉴스1
자유한국당 심재철의원 국회 정론관에서 청와대 업무추진비 내역 공개. @뉴스1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청와대가 업무추진비를 사용할 수 없는 심야와 주말에 25000여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고 추가로 공개했다. ‘원칙적으로 금지된 공휴일, 심야 및 주말에 2072, 주막과 이자카야, 와인바 같은 술집에서 1천 팔백 삼십 여건, 유흥업소 및 주점, 오락 관련 업소 등에서도 3천백만원이 사용 되는 등 사적인 사용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이에 대해 기획재정부 2차관은 불법적인 자료의 외부 유출과 공개가 계속 반복돼 심재철 의원을 사법기관에 추가 고발하는 것이 불가피하게 되었다.”며 심 의원과 보좌관 3명을 함께 검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심 의원 측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기재부 관계자들을 무고혐의로 맞 고발함에 따라 국민의 알권리 VS 국가기밀 자료 유출의 진실 공방을 가릴 칼자루는 또다시 검찰로 넘어가게 되었다.

여야를 넘어 청와대까지 피해갈 수 없게 된 이번 사태 확산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원내 대변인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는 논평을, 자유한국당에서는 야당탄압’,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욕하면서 배운다더니 문정부도 별수가 없는가?”라는 원내 3당의 입장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