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북한 비핵화 관련 국제사회 지지 요청
강경화 장관, 북한 비핵화 관련 국제사회 지지 요청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9.2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장관, 북한 비핵화 관련 안보리 장관급 회의 참석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강경화 외교장관이 27일(현지시각) 뉴욕에서 개최된 ‘북한 비핵화 관련 안보리 장관급 회의’에 참석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했다.

외교부는 강경화 외교장관이 폼페오 미 국무장관 주재로 개최된 이번 안보리 장관급 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등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진전 현황을 소개하고 향후 미북 협상 등을 통해 보다 구체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등 안보리 이사국 외교 장관들과 직접이해당사국으로 우리 외교장관 및 일본 고노 외상이 참석했다.

북한비핵화 안보리 장관급 회의에 참석해 발언 중인 강경화 장관(외교부 제공)
북한비핵화 안보리 장관급 회의에 참석해 발언 중인 강경화 장관(외교부 제공)

강 장관은 “금년 2월 평창 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참석한 것을 시작으로 세 번의 남북정상회담과 지난 6월 미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등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가 이어지던 일년 전과 비교해 한반도 상황에 상상하기 어려운 긍정적 변화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강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및 ICBM 발사 중단 선언 △남북간 판문점 선언 채택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미북간 싱가포르 공동성명 채택 △9월 남북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 육성 표명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 영구적 폐기 및 미측의 상응 조치시 영변 핵시설 영구적 폐기 등 구체 방안을 포함한 평양 공동선언 채택 등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을 위해 일련의 점진적 조치가 취해진 것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과정에서 안보리를 중심으로 국제사회가 안보리 대북 결의 채택 및 이행을 통해 분명한 북핵불용의 입장과 대화의 문이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정을 이룩해가는 과정에서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 등 국제사회와 지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전쟁 위협 제거를 목표로 평양정상회담 계기 서명한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을 포함해 남북 화해 및 관계 개선을 위한 북한과의 대화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대담하고 용기 있는 리더십과 국제사회의 단합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안보리 이사국들은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을 위해 지난 수개월간 남북한 및 미국 등 관계국들이 취해온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면서 “앞으로도 안보리를 중심으로 국제사회가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확인할 때까지 유엔 안보리의 제재가 계속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