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참석차 터키 공식 방문
문희상 의장,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참석차 터키 공식 방문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10.0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8일 부터 9일 까지 터키 안탈리아에서 개최되는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참석하기위해 6일 출국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2016년 대한민국 국회의장의 주도로 시작한 대규모 다자협의체로 유라시아 의회 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해 유라시아 지역의 공동번영을 도모하고자 설립됐다.

한국은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의 공동 개최국으로 지난 1,2차 회의에 참석해 유라시아 국가들 간 화합과 공동번영의 지속적인 발전을 주도해 왔다.

문희상 국회의장(news1.)
문희상 국회의장(news1.)

문 의장은 8일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를 공동주최하는 비날리 일드름 터키 국회의장과 양자회담으로 공식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문 의장은 러시아·카자흐스탄 의장들과 만나 다양한 분야에서 의회 간 교류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문 의장은 한·러 의회 간 고위급 협력위원회 규약 서명식을 통해 2017년 이후 강화되고 있는 양국 의회의 전략적 협력관계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다음날인 9일 문 의장은 ‘유라시아 경제협력, 환경 및 지속가능한 발전’을 주제로 열리는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해 공동개최국으로서 개회사 및 기조연설을 하고 제2세션 회의를 주재한다.

또한 회의 종료 후 각국 의장들은 유라시아 의회 간 협력의 구체화 및 제도화 방안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한다.

이번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에는 공동개최국과 아시아 12개국, 중동 7개국, CIS(독립 국가 연합) 7개국, 유럽 11개국, 기타 5개국 등 45개국이 참가할 예정이다.

문 의장은 이번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참석 후 루마니아, 스위스 등을 공식 방문 해 의회 정상외교를 통한 다자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으로 17일 귀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