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독도 표기, 신고해도 시정률은 30%..
엉터리 독도 표기, 신고해도 시정률은 30%..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10.1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지난 3년 간 해외에서 동해, 독도 등 대한민국에 대해 엉터리로 표기한 오류가 총 2만 8,634건이 신고 접수 됐지만 정부의 조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수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해외문화홍보원이 운영하는 ‘한국바로알림서비스’를 통해 국가정보와 역사·도시·지리·문화 등에 대한 표기오류 등 신고를 접수 받고 있다.

2016년 9월부터 올해 10월 1일 까지 3년 간 2만 8,634건에 달하는 표기오류 신고를 받았으나 실제 수정된 건 9,051건으로 31.6%에 불과했다.

특히 독도 표기 오류는 637건이 신고 됐으나 221건(34.7%)가 고쳐졌고 동해 표기오류는 1만 7,400건(26.3%)가 수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수민 의원(news1.)
김수민 의원(news1.)

김 의원은 “정부의 무관심 탓이 크다”고 지적했다.

해외문화홍보원이 김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3만 건에 육박하는 오류를 전담요원 5명이 나눠 시정 업무를 하고 있었으며 ‘한국바로알림서비스’ 홍보예산도 작년에 1억 2,000만 원에서 올 해 3,000만 원으로 줄었다.

김 의원은 “컨트롤타워인 문화체육관광부가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해외문화홍보원 측은 “예산이 줄어든 만큼 재외동포 커뮤니티와 해외 한류 팬사이트 대상 광고·온라인 이벤트 등 홍보에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민원법상(14일 이내에 조치)신고내용 번역과 오류 여부 검토, 자료조사, 서신작성, 사후모니터링 등 인력이 소요되는 문제라 전담인력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