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성범죄 가장 많은 지역 ‘강남구’ 굴욕
서울에서 성범죄 가장 많은 지역 ‘강남구’ 굴욕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10.1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강남구가 서울시 자치구 중 성범죄가 가장 빈번한 곳으로 나타났다.

권미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이 18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서울시 자치구별 성범죄 발생 현황’을 확인한 결과 5년 간 강남구에서 4,390건의 성범죄가 발생해 25개 자치구 중 성범죄 발생 건수 1위인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성범죄 발생 건수는 강간·강제추행,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등이 포함된 수치다.

최근 5년 간 발생한 서울시 자치구별 성범죄 발생건수(권미혁 의원실 제공)
최근 5년 간 발생한 서울시 자치구별 성범죄 발생건수(권미혁 의원실 제공)

서울시 25개의 자치구 중 강남구에서만 5년 간 4,390건의 성범죄가 발생했으며 이는 서울에서 발생한 성범죄의 10%에 해당한다.

다음으로 많이 발생한 곳이 마포구와 서초구로 각각 2,914건, 2,727건이 발생했다.

한편 서울시에서 제공한 자치구별 CCTV 설치 현황을 확인한 결과 강남구에 5,232개의 CCTV가 설치돼 있으며 모니터 인원은 61명이다.

권 의원은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CCTV를 설치했음에도 강남구의 성범죄 발생 건수는 줄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지방경찰청은 일괄적이고 하향식 성범죄 예방 정책이 아닌 각 자치구별 범죄 특성을 파악해 맞춤형 성범죄 예방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 지하철역 중 성범죄가 가장 빈번한 곳은 고속터미널역으로 최근 5년 간 불법촬영 및 추행 등의 성범죄가 6,731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