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이재오 전, 장관 ‘지인 식당 개업식에 참석했다 구설수에’
자유한국당 이재오 전, 장관 ‘지인 식당 개업식에 참석했다 구설수에’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10.2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자유한국당 소속 이재오 전, 장관이 늘푸른한국당 대선후보 시절 선거유세를 담당했던 참모 개소식에 참석했다 구설수에 오르내리고 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늘푸른당 이재오 후보와, 유세차에서 유세하고 있는 장일 현,자유한국당 노원을 당협위원장 @뉴스1
제19대 대통령 선거 늘푸른당 이재오 후보와, 유세차에서 유세하고 있는 장일 현,자유한국당 노원을 당협위원장 @뉴스1

지난 5일 이 전 장관은 제19대 늘푸른한국당 대선후보시절 선거유세를 담당했으며, , 자유한국당 서울 노원을 당협위원장인 장일의 식당 개업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장일 위원장은 A씨를 자신의 후배이고 동업자라고 이 전 장관에게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동업자 A씨에 의하면 개업할 준비가 되지 않았으나, 장일이 이 전, 장관을 초대했으니 반드시 개업해야 한다는 부탁으로 개업하게 되었고” “개업할 당시까지도 장일이 동업계약 이행을 하지 않아 계약 파기를 이야기하는 상황이었다며 그래도 장일의 정치적 입장을 고려하여 개업을 하게 되었다고 이 전 장관의 참석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장일위원장은 이 전장관이 개업식에 참석한 이후, 동업계약을 위반한 당사자이고, 식당 개업을 위해 단 한푼도 투자하지 않았으면서, 유력 정치인과의 친분과, 1야당 당협위원장이라는 지위를 앞세워 동업자 A씨에 대해 모든 것을 있는 상태로 놔두고 나가면 투자한 돈은 다음에 주겠다고 협박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경찰서와 법원에 소송이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각종 사기사건과 대형 금융사건에는 유력 정치인이 등장하게 되는데, 정치인이 지인의 식당 개업에 참석해 축하해 주었을 뿐이었지만, 이번사건과 같이 구설수에 오를 수 있다는 현실에 유력 정치인들의 행보는 더욱 신중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