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민주노총, 책임 있는 경제주체 모습 보여라”
홍영표 “민주노총, 책임 있는 경제주체 모습 보여라”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11.0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최근 여야정 협의체 회의에서 여야가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을 위한 보완입법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을 두고 노동계의 반발이 심하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민주노총을 비판하고 나섰다.

홍영표 원내대표(news1.)
홍영표 원내대표(news1.)

홍 원내대표는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을 위한 보완입법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을 두고 민주노총 등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면서 “사회적 대화에 응하지 않으면서 개악이라고 반대만 하는 것은 책임 있는 경제주체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도 노동계 출신이면서도 “노동계도 무조건 반대만 하지말고 사회적 합의를 위한 대화에 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원내대표는 “탄력근로제 확대는 지난 2월 말 환노위에서 법정 근로시간에 대한 근로기준법을 통과시킬 때 여야가 추후 논의하기로 합의한 사안”이라면서 “근로시간 단축이 전면 시행되는 2022년 이전에 확대 적용을 논의하기로 한 것을 이번 여야정 합의는 우리 경제상황 등을 감안해 이 문제를 조금 더 앞당겨 논의하자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로시간 단축 취지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업종별 차등 적용이나 노동자의 휴식권 보장 등 보완조치를 둔다면 충분히 합의가 가능하다고 본다”며 “노동계도 무조건 반대만 하지말고 사회적 합의를 위한 대화에 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21일 총파업을 예고하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도 참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