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선당후사, 당에서 하라는 대로 하겠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선언
오세훈 “선당후사, 당에서 하라는 대로 하겠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선언
  • 에브리뉴스
  • 승인 2018.11.3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29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01612월 탈당 후, 2년 만에 자유한국당으로 컴백했다.

그리고 당권 도전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선당후사의지를 밝힘으로서, 내년 2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를 간접 표명했다.

탈당 2년여만에 재 입당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반갑게 맞이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뉴스1
탈당 2년여만에 재 입당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반갑게 맞이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뉴스1

오 전 시장 입당으로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흥행 카드가 만들어지고 있다는 공감대가 의원들 사이에 형성되고 있는 가운데, 오 전 시장이 선당후사입장을 밝힘으로서 오 전 시장의 전당대회 출마는 기정사실화 되었다고 인식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분위기다.

또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입당을 강력히 추진했다고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김성태 원내대표, 김용태 사무총장, 김선동 여의도 연구원장 등 현 지도부들과 교분을 나누어 왔고, 친박계 및 복당파로부터 강한 거부감이나 배척을 당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 오 전 시장의 장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오 전 시장의 입당과 관련하여, 정두언 전 의원은 30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홍준표 대 오세훈'의 대결로 압축해서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러한 정 전 의원의 전망에 대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인지도가 높은 후보가 유리하다는 견해에 대해 너무 낙관적인 해석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낙관론을 경계해야한다는 견해의 중심에, 시간 당 대표 출마를 준비해온 정우택 전 원내대표가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홍 전 대표와 날을 세워온 정 의원은 오 전시장의 출현으로 탈당 복귀파와 보수 궤멸 책임론으로 더욱 강력하게 두 경쟁자에 대해 당 대표 불가론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자리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