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민중집회 ‘진보단체 민중공동행동 ’문재인 정부에 경고할 뿐, 결별 할 수 없다?’
[기자수첩]민중집회 ‘진보단체 민중공동행동 ’문재인 정부에 경고할 뿐, 결별 할 수 없다?’
  • 에브리뉴스
  • 승인 2018.12.02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엄성은 기자]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혁신을 요구하는 집회가 주최 측 주장 15천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1일 여의도 집회에 등장한 '김정은 위원장 답방 환영 현수막' @김종원 기자
1일 여의도 집회에 등장한 '김정은 위원장 답방 환영 현수막' @김종원 기자

 

박근혜 정부 탄핵 촛불혁명을 주도했던 민중총궐기투쟁본부 후신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민중공동행동은,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조합, 민중당 등의 정당, 용산시민연대 등의 사회 시민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오후 3시에 시작된 집회에서 김영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촛불집회 이전으로 세상을 되돌리려고 하고 있다.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 영상물을 방영 후 촛불정부 탄생 당시에 했던 공약을 지키지 않는 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하며, “탄력근로제 개악저지. 사법농단 적폐자 구속, 이석기 석방구호를 외쳤다.

이에대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노동자를 대변하고 있는 민주노총이 불참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었다.

시위에 참가한 농민단체 회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고통분담’ ‘투쟁 아닌 대화를 강조하고 있다, 민주노총도 언제까지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한 투쟁을 계속해 나갈 수 없을 것이며, 결별 수준까지는 가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연속으로 개최된 한국노총, 민주노총, 민중집회가 언론의 관심에서 멀어져 가고, 경제난으로 고통 받고 있는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앞으로 여의도에서의 대규모 집회는 광화문 촛불집회와 같은 동력을 얻기는 힘들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