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자유한국당 돌아갈 일 없다. ‘복당설 종지부’
유승민 자유한국당 돌아갈 일 없다. ‘복당설 종지부’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9.05.2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 없다21대 총선에 기호3번 바른미래당으로 출마할 것임을 확실히 밝혔다.

지난 17일 대구에서 ‘대구도시철도 안심-하양 연장’ 축사를 하고 있는 유승민 의원. ©뉴스1
지난 17일 대구에서 ‘대구도시철도 안심-하양 연장’ 축사를 하고 있는 유승민 의원. ©뉴스1

유 의원은 21일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토크 버스킹' 초청강연에서 "지금 상태로 가면 바른미래당으로는 내년 총선이 굉장히 어렵다는 것을 100% 인정한다. 가능성이 굉장히 낮다"며 현실을 인정하면서도, "정치하는 사람은 죽을 때 죽더라도 자기가 추구하는 게 있으면 그걸 끝까지 해봐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유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문고리 3인방을 향해 얼라들발언으로 청와대 참모들과 관계가 소원해 졌고,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로서 대통령을 향해 증세 없는 복지 허구라는 발언으로 원내대표직을 사임하면서도 소신을 굽히지 않았었다.

얼라들발언으로 청와대와 관계가 소원했을 때,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관계복원을 위해 청와대와 대화할 용의에 대해 유 의원은 국회의원 한번 더 할려고 침묵해야 한다면 국회의원 안 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날 강연에서도 "저쪽이 나아 보인다고 기웃거리면 국회의원 한두 번 더 할 수는 있겠지만 그래서는 안된다."고 소신에 변함이 없음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유 의원은 건전한 보수가 1~2년 만에 성과를 기대할 수 없다며, 그러나 건전한 보수를 추구하는 바른미래당이 혼란에 빠져 있는 현실에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며 해결 방안을 찾아나가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이 이날 발언을 통해 선비정신‘ ’정치적 소신을 확실히 밝힘으로서 자유한국당 복당설을 일축하고, 21대 총선에 낙선하더라도 기호3번 대구 동구을 출마로 유권자의 심판을 받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