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평화의 길’ 파주 구간 내달 10일 개방
‘DMZ 평화의 길’ 파주 구간 내달 10일 개방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9.07.2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DMZ 평화의 길’ 파주 구간이 8월 개방된다.
  
정부는 경기도 파주 지역 ‘DMZ 평화의 길’을 8월10일부터 개방한다고 26일 밝혔다. 

9·19 남북군사합의 1주년을 앞두고, 강원 고성과 철원에 이어 경기 파주에 마지막으로 세 번째 DMZ 평화의 길이 놓인 것이다.

이번에 개방하는 파주 구간은 지난 4월 27일 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과 6월 1일 철원 구간을 개방한 데 이어 세 번째다.
  
특히 지난해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철거된 비무장지대 내 감시초소(GP)가 있던 자리를 최초로 공개한다.

남북은 비무장지대를 실질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해 비무장지대 내 GP 11개를 시범적으로 철거하기로 하고, 이 중 1개는 보존하고 나머지 10개는 없앴다.
  

파주 구간 노선도. ⓒ통일부
파주 구간 노선도. 자료출처=통일부

파주 구간은 임진각에서 출발해 임진강변 생태탐방로 철책선을 따라 1.3㎞ 걸어서 통일대교 입구까지 이동한 다음 버스에 탑승해 도라전망대, 철거 감시초소(GP)까지 이동하는 경로다.
  
이 구간은 주 5일간(월·목요일 휴무), 1일 2회, 1회당 20명씩 참가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파주 구간에서는 6·25전쟁 당시 흔적을 보여주는 시설과 기념물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분단의 상징으로 장단역에서 폭격을 받아 반세기 동안 그 자리에 방치된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가 임진각에 전시돼 있다.
  
DMZ 평화의 길 통문에서 철거 GP로 이동하면 전쟁 당시 구 장단면사무소의 피폭된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파주 구간 개방에 앞서 지형, 식생, 동식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지역 생태조사를 26~27일 실시한다”며 “개방 이후에는 생태계 변화를 살피기 위해 무인 생태조사장비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가자 신청은 이날부터 받는다. 참가를 희망하는 국민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 행정안전부 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에서 방문하고자 하는 날짜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최종 참가자는 추첨으로 선정된다. 선정 결과는 누리집에 게시하고, 참가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로도 알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