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회견 ‘언론사 기자, 확인할 수 없는 조국 해명 들러리 섰다’
조국 기자회견 ‘언론사 기자, 확인할 수 없는 조국 해명 들러리 섰다’
  • 선호균 기자
  • 승인 2019.09.02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 수시입학 및 장학금 관련 현직 교수로서 최소한의 양심도 찾아볼 수 없어

[에브리뉴스=선호균 기자]21130분경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조국 기자회견소식을 접한 국회 출입 기자들을 어리둥절하게 했고, 330분에 시작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은 언론에 발표된 의혹들에 대한 확인 절차 및 진실에 접근할 수 있는 증거는 물론 진실에 접근할 수 있는 질문 준비가 되지 않아 조국 후보의 입장만 밝히는 조국 해명 콘서트 장을 방불케 했다.

2일 국회 426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장에서 기자들에게 답변하고 있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선우진 기자
2일 국회 426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장에서 기자들에게 답변하고 있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선우진 기자

조 후보는 기자의 딸 장학금질문에 대해 후보자와 처, 딸 어느 누구도 장학금을 신청한 사실이 없는데 동창회가 장학금을 지급했다”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모 기자는 대학 교수인 후보자가 장학금의 신청과 수령 과정을 모를리 없는 현직 교수가 저런 답변을 하는 변명에 분노가 치민다”라고 말했다.

또 자녀와 관련한 대학 수시입시와 관련해 법을 어긴 적이 없다고 하는데, 어떠한 수시전형에서도 고등학교의 생활기록부가 수시입학의 결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국민들에게, 인턴 의혹과 논문 의혹이 있고, 위법 사실이 발견될 시 업무방해죄가 되는데 현직 대학 교수가 위법한 사실이 없다고 예단하고 있으니 어이가 없다”라고도 덧붙였다.

특히 경제나 경영에 대해서는 무지할 정도로 모른다는 답변을 하던 조 후보자에게 기자의 펀드 투자약정금이 자산보다 많다”라는 질문에는 "펀드 약정은 마이너스 통장과 같다. 이렇게 이해해 달라.“라고 답해 불리한 것은 모른다. 유리한 것은 정확하게 알고 있는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조국 후보의 딸의 학사과정이나 장학금과 관련한 조 후보자의 답변은 대학원만 다닌 국민이라면 어이가 없는 답변’ ‘위선자의 답변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게 되었다.

조국 후보자의 기자회견은 결국 더불어민주당과 조국 후보자가 기획한 의혹 부정자기 합리화를 위해 마련된 자리일 뿐, 야당과의 창과 방패의 싸움이 더욱 격해지는 구실만 제공했다는 기자들의 목소리가 여러 곳에서 흘러 나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