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주의→경계…중대본 비상 2단계 돌입
태풍 주의→경계…중대본 비상 2단계 돌입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9.09.0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 정부가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피해가 클 것으로 전망되자 6일 오후 2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2단계에 돌입했다.

태풍 링링은 소형급 중간 강도로 예상했었으나, 중형급 강한 태풍으로 점점 더 세질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 상황대응체계를 유지했다.

그리고 오후 1시부로 제주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되면서 긴급하게 재난관리실장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중대본 비상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또 태풍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했다.

행안부는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자체 비상근무체계 강화와 태풍 대응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기상청
자료출처=기상청

행안부는 위험시설과 재해우려지역에 대한 현장예찰 및 예방조치 상황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피해 발생 시 응급복구에 가능한 모든 인력‧장비‧물자를 동원하는 한편, 지역 주민들에게 실시간 기상 상황과 그에 따른 행동요령을 집중 홍보하도록 지시했다.

강풍이 발생하면 문과 창문을 잘 닫아 움직이지 않도록 하고 안전을 위해 집 안에 있는 게 좋다. 낡은 창호는 강풍으로 휘어지거나 파손될 위험이 있어 미리 교체하거나 창문을 창틀에 단단하게 고정시켜 틈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한다.

또 테이프를 붙일 때에는 유리가 창틀에 고정되도록 해 유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한다. 창틀과 유리 사이의 채움재가 손상되거나 벌어져 있으면 유리창이 깨질 위험이 있다.

해안지역에서는 파도에 휩쓸릴 위험이 있으니 해안도로나 바닷가로 나가지 말아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