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고속도로 CCTV, 하루 6.8시간 작동불능…3년간 수리비 19억
[국감]고속도로 CCTV, 하루 6.8시간 작동불능…3년간 수리비 19억
  • 엄성은 기자
  • 승인 2019.10.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엄성은 기자]고속도로 정보를 제공하는 CCTV의 잦은 고장이 문제가 되고 있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구을)이 한국도로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로공사에서 운영하는 CCTV가 9200회 고장으로 수리를 받았다. 수리비용은 19억 원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 3008회에서 지난해 3813회로 늘었다. 올해는 2379회 고장이 났다. 수리비용은 2017년 5억2500만 원에서 2018년 8억6600만 원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5억2900만 원이 들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수리에 걸리는 시간은 총 7501시간으로 연평균 2500시간에 달했다. 2500시간은 약 104일로 하루 평균 6.8시간 동안 작동불능 상태인 셈이다.

고장의 유형은 영상표출 이상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9200회 중 3996회로 전체의 43.4%를 기록했다. 이어 제어이상(1539회·16.7%), 기타(온습도제어기 이상·쿨링팬 교체·열선유리 및 시건장치 불량 1376회, 15%), 전원부 이상(1267회·13.8%) 순이었다.

민경욱 의원은 “CCTV는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사고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중요하게 활용되는 장치인데 잦은 고장으로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며 “도로공사는 사후약방문 식이 아닌 보다 철저한 관리·점검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즉각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