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당선자 “윤미향 정대협, 시민 없는 시민운동, 조직 차원의 부정축제”
조해진 당선자 “윤미향 정대협, 시민 없는 시민운동, 조직 차원의 부정축제”
  • 김종원 기자
  • 승인 2020.05.1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미래통합당 조해진 당선자는 윤미향 당선인과 정대협 인권운동에 대해 출발은 그렇지 않았겠지만, 세월이 흐르는 사이에 변질이 된 것 같다”, 라며 조직 차원의 부정축제라는 견해를 밝혔다.

통합당 정책위 후보로 경선에 참여했던 조해진 당선자는 "윤 당선자와 정의연(정대협)은 할머니들은 스스로 ‘운동의 들러리’, ‘조직의 앵벌이’로 만들었다"고 입장문에서 밝혔다. 사진제휴=뉴스1
통합당 정책위 후보로 경선에 참여했던 조해진 당선자는 "윤 당선자와 정의연(정대협)은 할머니들은 스스로 ‘운동의 들러리’, ‘조직의 앵벌이’로 만들었다"고 입장문에서 밝혔다. 사진제휴=뉴스1

18일 조 당선자은 페이스북에 정의연(정대협) 사태에 대한 입장 글에서 드러나고 있는 문제들을 보면 윤미향 당선인은 정대협과 정의연의 문제는 진정성, 책임성, 도덕성, 위법성의 문제라며, “정대협과 정의연을 투명하고 올바르게 이끌기에 역부족이었던 것 같다. 책임성이 함량미달이었던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회계부정 의혹이 연달아 터져 나오고 있는 점에 대해 본인과 단체의 윤리적 긴장감이 풀어질 대로 풀어진 것을 보여준다. 도덕성의 해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시민없는 시민단체, 시민없는 시민운동은 늘 지적돼온 문제다. 위안부 인권운동은 당사자 중심주의, 피해자 중심주의를 강조해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인가 피해자인 할머니들이 밀려났다. 조직과 운동가들이 주체가 되고, 조직논리, 운동논리가 중심이 돼 버렸다. 할머니들은 스스로 운동의 들러리’, ‘조직의 앵벌이로 자탄해 왔다고 덧붙였다.

조 당선자는 위안부 쉼터와 관련하여 별장인지 펜션인지 모를 시설을 운영하고, 현금 23억을 자산으로 보유하고 있다는 것은 할머니들을 내세워서 조직 차원의 부정축재를 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진 것이다라며,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아마도 법적으로도 문제가 될 소지가 커 보인다. 사태가 위법성의 문제로까지 가고 있는 것이다.”라고도 했다.

이어 할머니들 생존 시한에 문제를 해결하는 게 도리다라며, “정대협이나 정의연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을 해결하기 위해 존재하는 목적단체다. 목적은 빨리 달성될수록 좋고, 단체가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 오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윤미향 사태는 조국 사태의 데자뷔로 가고 있는 느낌이다. 의혹은 끊이지 않고, 진보진영은 당사자를 결사옹위하고, 국민의 보편적 상식은 조금씩 그들로부터 멀어지는 형국이다. 이 와중에 민주당 당원 일부가 윤 당선인에 대해서 손절’, ‘정리’, ‘제명을 이야기하고 있다. 민주당 당원자격이 없다는 이야기다. 당원자격이 없으면 국민대표자, 헌법기관의 자격은 더 논할 것이 없다라고 밝혀 윤 당선자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