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 납·카드뮴 기준치 최대 7배 초과
수영복, 납·카드뮴 기준치 최대 7배 초과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0.06.2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여름의류와 물놀이기구, 장난감 등 50개 제품에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여름 휴가철에 앞서 전국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유통되는 유아동 여름의류, 물놀이기구, 장난감(물총·비눗방울놀이 등) 등 17개 품목 719개 제품에 대해 4~6월간 안전성조사를 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유해 화학물질과 제품 내구성 등 법적 안전기준을 위반한 50개 제품을 적발하고 해당 제품 사업자에 대해 수거 명령을 하고 해당 제품을 대외 공표했다.
 
또 KC마크, 제조년월, 사용연령과 같은 표시 의무 등을 위반한 106개 제품에는 수거 등(개선조치 포함)을 권고했다.
리콜된 제품 이지미. 사진출처= 산업통상자원부
리콜된 제품 이지미. 사진출처= 산업통상자원부

리콜명령대상 50개 제품의 주요 결함내용을 보면 유아동 여름철 의류 등은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기준치(1000ppm)를 700배 초과한 보행기 보조신발▲ ▲360배 초과한 장화 ▲가소제(300배 초과) 뿐 아니라 납·카드뮴 기준치를 각각 4배·7배씩 초과한 수영복 등 17개 제품이 유해 화학물질 기준치를 초과해 적발됐다.

끼임 사고 방지를 위해 제품 외부에 노출된 끈의 길이를 제한하는 코드와 조임끈 안전기준 위반을 위반한 어린이 바지, 잠옷, 치마 등 10개 제품도 적발돼 리콜 조치됐다.
 
업체명는 ▲엠케이( 해바라기 꽃 가죽 샌들 유아 보행기화) ▲이투컴(스포티노 아동 레인부츠) ▲제이플러스교역(BBSH9503K) 등이다.
 
어린이용 우산은 우산 안쪽 꼭지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기준치를 370배 초과한 아성에이치엠피(동물모양입체어린이우산) 등이 5개 제품이 유해 화학물질 기준치를 위반해 리콜됐다.
 
이와 함께 물놀이 튜브 6개 제품이 공기실 용량 기준에 20~45% 미달해 쉽게 가라앉거나 두께가 기준치보다 10~25% 얇아 찢어질 위험이 있어 리콜 조치됐다.
 
또 방수 카메라 완구가 납 기준치를 78배 초과하는 등 6개 제품이 유해 화학물질 기준치를 위반했고, 영·유아용 목욕놀이 1개 제품은 법적 허용치 이하의 작은 부품이 포함돼 어린이가 삼킬 우려가 있었다.
 
그 외 감전보호가 미흡하고 부품도 무단 변경한 전기 살충기 1개, 표면온도를 초과한 휴대용 그릴 1개 등 5개 제품이 법적 안전기준에 부적합해 리콜 조치됐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최근 위해제품 유통에 취약한 온라인몰 소비가 급증하는 가운데 이번 조사에서도 온라인몰 유통제품의 부적합률이 33%(오프라인 약 1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온라인 상 불법·불량제품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6개 소비자단체와 공동으로 온라인몰 전담 모니터링 요원을 3월부터 운영하는 한편, 온라인몰 유통제품의 안전성조사 확대,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 등을 통해 온라인 제품 안전관리를 지속해서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