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시대 역사·문화 이해 핵심 자료 ‘고려사’ 보물된다
고려시대 역사·문화 이해 핵심 자료 ‘고려사’ 보물된다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0.12.2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문화재청이 23일 고려 시대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가장 핵심적인 자료인 ‘고려사(高麗史)’에 대한 가치를 평가해 처음으로 보물 지정을 예고했다.

문화재청은 “고려사의 보물 지정 예고는 ‘삼국사기(三國史記)’와 ‘삼국유사(三國遺事)’, ‘조선왕조실록’ 등 우리나라 고대와 조선 시대사 관련 중요 문헌이 모두 국보나 보물로 지정된 상황에서 그동안 고려시대를 이해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역사서인 고려사 역시 국가지정문화재로서의 평가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새롭게 역사·학술·서지적 가치를 검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고려사는 당대인 고려 시대에는 정식으로 편찬된 적이 없다. 조선 시대인 15세기에 이르러 옛 왕조의 역사를 교훈으로 삼을 목적으로 처음 간행이 시작됐다. 

구체적으로 1449년(세종 31)에 편찬하기 시작해 1451년(문종 1)에 완성됐고, 1454년(단종 2)에 널리 반포됐다고 하나 이 때 간행된 판본은 알려져 있지 않다.

‘고려사’ 금속활자본(을해자),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소장. 사진출처=문화재청
‘고려사’ 금속활자본(을해자),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소장. 사진출처=문화재청

총 139권으로 편찬된 고려사는 세가(世家) 46권, 열전(列傳) 50권, 지(志) 39권, 연표(年表) 2권, 목록(目錄) 2권으로 구성됐다. 1455년(세조 1) 을해자(乙亥字)로 간행된 금속활자 판본과 그 뒤 중종 연간(1506~1544) 을해자 판본을 목판에 다시 새겼다고 하나 지금은 1482년(성종 13)에 을해자로 간행한 판본, 1613년(광해군 5)에 을해자본을 번각(飜刻: 뒤집어 다시 새김)해 새진 목판본의 초간본, 1613년 을해자본을 번각한 목판본의 후쇄본(17~18세기 추정)이 전하고 있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된 대상은 현존 고려사 판본 중 가장 오래된 을해자 금속활자본과 목판 완질본(完帙本)이다.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을해자 2건·목판본 2건), 연세대 도서관(목판본 1건), 동아대 석당박물관(목판본 1건·부산시 유형문화재 제104호) 등 총 3곳 소장처에 보관된 6건이다.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이 소장하고 있는 2종의 을해자본은 비록 완질은 아니지만, 현존 고려사 중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이다. 2종의 목판본은 각각 태백산사고와 오대산사고에 보관됐던 것으로, 모두 을해자 번각 목판 초간본이자 완질이다. 

동아대 소장본과 연세대 소장본은 번각 목판본의 후쇄본이지만 완질이고, 조선 후기 민간에 고려사가 유통돼 열람·활용된 양상을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문화재청은 이들 6건은 고려의 정사(正史)로서 고려의 역사를 파악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원천 사료라는 점, 비록 조선 초기에 편찬됐으나 고려 시대  원사료를 그대로 수록해 사실관계의 객관성과 신뢰성이 뛰어나다는 점, 고려의 문물과 제도에 대한 풍부한 정보가 수록됐다는 점 등에서 역사·문화사·문헌학적 가치가 탁월하다는 가치를 인정했다.

특히, 해당 판본들은 지금까지 전해진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이자 목판 번각본이라는 점에서 서지적 가치 또한 높게 평가된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지정 예고한 6건의 고려사에 대해 30일 간 예고 기간 중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