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계 학폭은 현재진행형...쌍둥이가 받은 ‘무기한 출전정지’에 실효성 없는 이유
배구계 학폭은 현재진행형...쌍둥이가 받은 ‘무기한 출전정지’에 실효성 없는 이유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1.02.1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유진 기자]18일 배구선수 박철우 씨가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피꺼솟(‘피가 거꾸로 솟아오른다’를 줄여 이르는 말. 매우 분노했을 때 쓰는 단어)이네.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라는 단 두 줄의 글을 올렸다.

ㅅ진-ㄹ
배구선수 박철우 씨가 올린 단 두 줄의 글 사진=박철우 씨 인스타그램

박철우 씨가 매우 화가 난 이유를 누리꾼들은 17일 한 매체에서 KB손해보험 이상열 감독을 인터뷰한 기사 때문으로 추측하고 있다.

해당 기사는 “이 감독이 12년 전인 2009년 남자배구 대표팀 코치 시절 당시 주축 선수였던 박철우를 구타해 ‘무기한 자격정지’ 중징계를 받은 적이 있고, (중략)징계 2년 만인 2011년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위원으로 임명돼 현장에 돌아왔다”며 “이후 이 감독은 대학 배구 지도자와 해설위원 등을 거쳐 지난해 KB손해보험 사령탑에 올랐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이 감독이 폭행 가해자임에도 2년 만에 복귀하는 것이 가능했던 이유로 “당시에는 한국 남자배구 대표 공격수로서 국위선양했던 이 감독의 공로를 생각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해줘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 감독은 “저는 그래서 선수들에게 사죄하는 느낌으로 한다. 조금 더 배구계 선배로서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려고 애를 쓰고 있다"고 인터뷰하기도 했는데, 이에 누리꾼들이 ”사과는 박철우한테나 해라“, ”사과하고 사퇴해라“, ”무기한 정지 안 믿는다“며 공분하는 것이다.

한편 15일 흥국생명 배구단 핑크스파이더스는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진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에게 ‘무기한 출전정지’ 처분을 내린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