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윤영석, “감정조절 장애 걸린 대통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윤영석, “감정조절 장애 걸린 대통령”
  • 김종원 기자
  • 승인 2021.03.15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의 허물에 그렇게 가혹했던 문 대통령, 처남은” 역공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국민의힘 윤영석(경남 양산갑)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566평의 농지를 짓겠다고 취득해 놓고 1년도 되지 않아 대지로 전용하여 1,100평의 땅에 집을 짓는 것은 대통령 특권이 없으면 어려운 일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코로나19 방역’ 자원봉사하고 있는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이 시민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윤영석 의원
‘코로나19 방역’ 자원봉사하고 있는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이 시민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윤영석 의원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들어설 양산이 지역구인 윤 의원의 대응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사저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선거 시기라 그 정도 하시지요, 좀스럽고, 민감한 일입니다.”라는 대통령 글에 대해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입장 표면에 대해 윤 의원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볼 때 결코 좀스러운일이 아닙니다. 농지를 대지로 전용하는 것이 그렇게 쉽다면 수많은 국민들이 농지를 사서 집을 지을 것입니다.”라고도 했다.

이어 부동산값 폭등으로 상대적 박탈감이 극에 달했는데 대통령 친인척인 처남이 그린벨트 투기를 해서 47억원의 차익을 얻은 것도 국민의 입장에서는 결코 좀스러운 일이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을 향해 농지법 위반에 대해 국민에게 솔직히 사과하고” “처남의 불법적 수익을 환수하는 것이 대통령으로서의 올바른 자세라며, “남의 허물에 대해서는 그렇게 가혹했던 문 대통령이 본인의 허물을 지적하는 비판을 곱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감정조절 증상을 보이는 것이 민망하고 난감할 따름입니다.”라고 문 대통령을 저격하기도 했다.

한편, 5월로 예정되어 있는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3선 국회의원으로서 국민의힘 혁신을 표방하며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윤 의원이 당원들과의 만남의 횟수를 넓혀가고 있는 가운데 영남지역 당원들과의 만남에서 국민의힘은 당원을 귀중하게 여겨야 한다. 이번 보궐선거 경선에서도 당원이 무시되었다. 당원의 권리행사가 확실하게 보장되는 국민의힘이 되어야 한다.”며 당원들의 소중함과 권리를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