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치를 갖춰라” 박영선 도움 요청 거절한 정의당 여영국 대표
“염치를 갖춰라” 박영선 도움 요청 거절한 정의당 여영국 대표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1.04.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유진 기자]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4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도움을 요청한 건에 관하여 “염치 없는 일”이라며 일언지하에 거절의 뜻을 표했다.

사진 제휴=뉴스1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 제휴=뉴스1

여 대표는 “어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께서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심상정 의원 같은 분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하셨다. 김미숙, 이용관 두 분과 함께 노동자들의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 단식까지 불사했던 정의당을 입에 올릴 자격조차 없다”며, “박영선 후보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국회 논의과정에서 기업 입장을 대변해 법의 실효성을 무력화시킨 당사자”라고 비판했다.

이어 “게다가 박영선 후보가 몸 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1년 전 총선 당시에는 기만적인 위성 정당을 통해 시민들의 정치개혁 열망을 가로막았다. 정치개혁을 이루고자 했던 정의당에게는 가히 정치테러였다”며, “촛불정부라 자칭하면서도 개혁은커녕 기득권 이익동맹에만 치중한 나머지 신뢰를 잃어버린 것에 대해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도움을 청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특히 “국민의힘과 기득권 정치 동맹을 공고히 했던 더불어민주당이 그 어떤 반성도 사과도 없이 지금에서야 도와달라니 이게 무슨 염치없는 것인가”라고 지적하며 박 후보의 “심상정 의원이 도와줬으면”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 단호한 거부 입장을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