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국민의힘 당사 앞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약속을 지켜라" 기자회견
참여연대, 국민의힘 당사 앞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약속을 지켜라" 기자회견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1.04.0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유진 기자]8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참여연대’가 법안처리 합의 시한 D-2를 남기고 있는 '이해충돌방지법(이해충돌방지법은 장관이 자녀를 특채하거나 공공기관장이 친척에게 공사를 발주하는 등 공직자가 자신의 지위 혹은 직무 관련 공적 정보를 남용해 사익을 추구하는 것을 방지하는 법이다. 현재 국회 계류 중)' 제정 약속을 지키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정유진 기자
참여연대 회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며 '4월 10일까지 법안처리 약속을 지켜라', '약속을 지켜라'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정유진 기자

사회를 맡은 참여연대 권력감시2팀 이은미 팀장은 “국민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이해충돌방지법이 아직 제정되지 않고 있다”며, “선거의 유불리를 따지던 정치권의 정치 셈법 때문에 이해충돌방지법의 3월 처리가 무산된 것”이라며 이번 기자회견을 가지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합의 처리하겠다고 제시한 시한은 4월 10일, 이틀을 남겨두고 있다. 그러나 현재, 법안 심사 일정조차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참여연대는 법 제정의 실효성에도 불구하고 법안처리를 선거 이후로 지연시킨 국민의힘을 규탄하고, 성일종 의원이 제시한 대로 10일까지 법안처리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참여연대 박정은 사무처장은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에 자꾸 뜸을 들이고 있는 국민의힘을 규탄한다. 지금 국민의힘에서는 신중한 검토를 얘기하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너무 서두른다며, 시간을 끌고자 하고 있다”며,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을 무력화하려는 시도 아닌가 싶어 저희는 걱정하고 있다. 진심으로 이 뜨거운 민심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면, 국민의힘은 당장 법 제정에 함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국민의힘은 이해충돌방지법 제정하라”, “국회는 지체 없이 이해충돌방지법 제정하라”고 구호를 외친 뒤 기자회견문 낭독을 하고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의 사진과 이름이 적힌 판넬에 ‘법안처리’, ‘약속을 지켜라’, ‘4월 10일까지 법안처리’라는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촉구 스티커를 부착하는 퍼포먼스로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사진=정유진 기자
'4월 10일까지 법안 심사를 마치겠다'는 취지의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발언을 발췌힌 판넬에 박정은 사무처장이 ‘약속을 지켜라’ 스티커를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정유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