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직 후보 자격시험 대신 연수 통한 ‘역량 강화’로
국민의힘, 공직 후보 자격시험 대신 연수 통한 ‘역량 강화’로
  • 김종원 기자
  • 승인 2021.07.1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량강화’를 위한 ‘TF 위원장, 김상훈 의원 내정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국민의힘은 19일 이준석 대표의 주요 공약인 후보자 자격시험 대신 공직후보자 역량강화를 위한 ‘TF 위원회를 설치 안을 의결했다.

TF 위원장은 3선의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이, 위원에는 송석준·유경준 의원과 이명박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박정하 전 바른정당 수석대변인, 신범철 전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박진호 전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조철희 당 조직국장이 내정됐다.

국민의힘은 ‘공직후보자 역량강화’를 위한 ‘TF 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된 .김상훈 의원. 김 의원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경선 준비위원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사진제휴=뉴스1
국민의힘은 ‘공직후보자 역량강화’를 위한 ‘TF 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된 .김상훈 의원. 김 의원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경선 준비위원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사진제휴=뉴스1

이 대표는 지난 6·11 전당대회에 출마하며 국회의원이나 기초의원 등의 후보를 공천할 때 별도의 자격시험을 보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공직후보 자격시험 도입을 반대해 온 김재원 최고위원은 “(시험제도는)대부분 반대해서 채택하지 않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 졌다, ’대신 연수 등을 통해 공직후보자들의 역량 강화와 자질 향상을 위한 역량강화 특위로 이름을 바꿨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공천권이 국민의 몫인데 여기에 시험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맞지 않다.”, “국민주권주의의 대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부정적 견해를 밝힌바 있다.

조수진 최고위원도 공직후보자격시험 자체가 반민주적 작태라며 민주주의에서 선거 출마자는 중앙당이 아니라 당원과 지지자, 국민이 투표라는 형식을 통해 거르는 것이 원칙이라고 시험제도 도입 자체를 반대해 왔다.

TF의 명칭을 애초 공직후보자격시험 TF’로 하려 했다가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TF’로 이름을 바꾼 것도 이 같은 반발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에게 “(TF) 교육 기능과 평가 기능을 같이 넣어 검토해야 해서 명칭 변경이 있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