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유리창으로 영화 보고 게임도 하고…헤드업 디스플레이 특허 활발
자동차 유리창으로 영화 보고 게임도 하고…헤드업 디스플레이 특허 활발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1.07.2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차량의 전면창이 진화하고 있다. 차량용 헤드업 디스플레이(Head-Up Display) 기능이 단순한 길 안내 정보제공에서 벗어나 영화와 게임 등 운전자들의 편의 향상을 위한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관련 특허출원도 활발하다.

26일 특허청에 따르면 차량용 헤드업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출원은 2011년 27건에서 2020년 102건으로 연평균 14% 늘었다.

출원인별로는 대기업 49%(434건), 중소기업 13.5%(114건), 대학·연구소 6.7%(60건) 등의 순이다.

국내 자동차 생산 관련 업계인 현대모비스(93건)와 현대자동차(80건), 현대 오트론(71건)의 기술 개발이 많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모비스가 양산한 헤드업 디스플레이(HDD) 작동모습. 사진출처=특허청
현대모비스가 양산한 헤드업 디스플레이(HDD) 작동모습. 사진출처=특허청

최근에는 LG전자(57건), 삼성전자(36건), LG이노텍(17건), SK텔레콤(17건) 등 전자와 통신 업계의 특허출원도 활발하다.

기술별로는 영상의 품질을 높이는 기술이 412건(47%)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장치를 소형화하거나 부품 성능 저하를 방지하는 기술(155건·18%), 주변 환경을 검출하는 기술(127건·14%), 운전자의 몸짓·눈빛·음성을 이용해 영상을 제어하는 기술 등(79건·9%)도 많이 출원되고 있다.

최근에는 2차원 영상 외에 홀로그램을 이용한 3차원 영상을 표시하는 디지털 홀로그램 방식도 나오고 있다.

실감성이 높고 작은 공간에서도 더 큰 영상을 제공할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관련 특허출원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특허청은 예상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광학장치에서 생성된 영상을 운전자가 차량 전면창을 통해 볼 수 있도록 표시하는 것이다. 1960년대 항공기와 2010년대 국내 고급 차량에 처음 도입됐다. 이후 일반 차량으로 대중화되고 있다.

시장 규모는 2020년 13억 달러에서 2025년에는 46억 달러(연평균 28.5% 성장)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장 규모가 성장하면서 증강현실(AR)을 활용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에 대한 국내 업체의 투자·개발도 확대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디지털 홀로그램 전문기업인 영국 엔비직스에 투자를 확대하며 홀로그램 기반 AR HUD 기술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LG전자는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최초로 적용되는 AR HUD 기술을 폭스바겐과 함께 개발했다.

이수한 특허청 심사관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첨단 자동차 산업의 성장과 함께 헤드업 디스플레이 특허출원은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주행 환경에 따라 영상의 밝기와 위치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것이 헤드업 디스플레이의 경쟁력을 결정하게 될 중요한 요소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