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지도부-대선주자 갈등 2R…김재원 “洪, 당선 가능성 별로”
국힘 지도부-대선주자 갈등 2R…김재원 “洪, 당선 가능성 별로”
  • 안정훈 기자
  • 승인 2021.08.2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진박감별사, 진윤감별사로 등장해 당 수렁에 빠뜨려” 비난

[에브리뉴스=안정훈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선주자 간 충돌이 다시 시작했다. 대선 출마 선언을 한 홍준표 의원과 김재원 최고위원의 갈등이다. 같은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캠프도 “낮술을 드셨는지 독언이 심하다”며 지도부 비판에 가세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앞서 김 최고위원은 지난 21일 정봉주 전 의원과 함께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 ‘봉원반점’에서 “홍 의원과 손잡을 생각 없나”는 질문에 “당선 가능성이 별로인 것 같다”며 거부 의사를 드러냈다.

또 ‘홍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이길 것 같다’는 예측에는 “그러면 큰일 난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에 발끈해 23일 SNS를 통해 “진박(박근혜) 감별사로 나라와 박근혜 정권을 망친 사람이 진윤(윤석열) 감별사로 등장해 당을 수렁에 빠뜨리고, 새털처럼 가벼운 입으로 야당을 농단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 “이제 그만 정계에서 사라졌으면 한다”며 “국회의원 낙선했을 때, 그때 사라졌어야 햇다”고 비판을 가했다.

김 최고위원이 홍 의원을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지난달 MBC라디오프로그램에서도 홍 의원에 대해 “재미있게 말하는 건 좋은데 오죽하면 인터넷에서 홍감탱이란 말을 하겠나”며 “시대에 뒤떨어진 말을 하지 말고 조금 더 세련되게 하면 좋겠다”고 하기도 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에서도 김 최고위원을 비판했다. 이기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당 대선주자를 공격하는 건 명백한 해당행위, 이적행위라더니 이젠 아무 거리낌 없이 본인이 나와서 우리 당 대선주자를 공격했다”고 꼬집었다.

한편,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을 만나 김 최고위원이 “방송에서 가볍게 던진 말이라 바로 삭제 조치를 요청햇다”며 “오해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