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힘 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내로남불의 정석”
與 “국힘 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내로남불의 정석”
  • 안정훈 기자
  • 승인 2021.08.2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이준석, ‘민주당보다 강하게 대처할 것’ 약속 지켜라”

[에브리뉴스=안정훈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12명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다는 국민권익위 조사결과에 대해 “내로남불의 정석”이라고 비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23일 권익위가 국민의힘 소속 의원과 가족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12명에 대한 법령위반 의혹이 있다고 한 내용을 거론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23일 권익위가 국민의힘 소속 의원과 가족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12명에 대한 법령위반 의혹이 있다고 한 내용을 거론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윤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권익위 조사결과를 두고 “우리 당을 맹렬히 비판해 온 국민의힘이야말로 내로남불의 정석이자 이중잣대의 표본이 아닐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과거 부동산 문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보다 강하게 대처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의혹이 제기된 의원들에 대한 응분의 조치를 취함으로써 국민께 드린 약속을 즉시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또 “저희 당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사상 초유의 탈당권유 조치를 취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6월 권익위 조사가 발표된 다음날 투기의혹을 받은 의원 12명에게 출당 및 탈당 권유라는 강도 높은 조치를 취했다. 또한 탈당계를 내지 않은 윤미향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에 대해서는 제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에 내정된 김현아 전 의원이 다주택을 소유한 점을 들어 “무려 4채의 부동산을 소유하고도 SH 사장직에 앉으며 시대적 특혜를 받았다는 망언을 벌인 사태가 불과 엊그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어물쩍 넘어가거나 시간끌기를 한다면 남은 것은 국민의 가차없는 심판뿐”이라며 “납득 가능한 상응 조치와 적극적인 수사 협조에 나서주실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