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캠프 “윤희숙, 경이롭다 박수쳤는데…다 계획 있었다”
이재명캠프 “윤희숙, 경이롭다 박수쳤는데…다 계획 있었다”
  • 안정훈 기자
  • 승인 2021.08.2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안정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의원직 사퇴 선언에 대해 “다 계획이 있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에 사퇴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안정훈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에 사퇴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안정훈 기자

남영희 이재명 캠프 대변인은 26일 논평을 내고 “윤 의원이 부동산 불법의혹이 불거진 직후 사퇴하겠다 했을 때 ‘시원하다’, ‘경이롭다’며 박수쳤다”며 “알고보니 제가 참 순진했다”고 했다.

남 대변인은 “윤 의원의 아버지가 세종시에 3300평 땅을 소일거리로 농사짓기 위해 구매한 것이라고 뻔뻔한 거짓말을 했다”며 “다섯 평 텃밭도 아니고 엄청난 크기의 농지를, 그것도 한탕을 노린 사람들이 몰려들었던 세종시 소재 땅이라니 소도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 땅은 정부 국정과제 공약으로 채택된 ‘세종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인근”이라며 “현장실사와 예비타당성 조사를 KDI가 맡았는데 당시 윤 의원은 KDI(한국개발연구원)에 근무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과거 윤 의원을 스타덤에 오르게 한 ‘저는 임차인입니다’ 대국민 연설에 대해서는 “세입자 직전에 2주택자였던 분이 이런 거짓과 기만이 가능하냐”고 비판했다.

남 대변인은 “(윤 의원은) 세종시로 중앙기능을 대거 옮기는 것을 적극 찬성했다. 야당이지만 윤희숙 의원은 뭔가 좀 다르다고 믿었다”고 토로했다.

남 대변인이 말한 ‘윤 의원이 찬성했다’는 것은, 앞서 윤 의원이 지난해 12월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국회를 전부 다 세종시로 옮기고 10만평은 주택으로 활용하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고 주장한 것을 말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당신은 모든 게 다 계획이 있었다. 사퇴에 앞서 우연일 수 없는 이 실타래를 하나하나 풀어 제대로 해명하고 잘못을 인정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