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꽁초 재활용한다”… 플라스틱 필터 재활용제품 제조
“담배꽁초 재활용한다”… 플라스틱 필터 재활용제품 제조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1.09.2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정부가 담배꽁초 재활용 방안을 모색한다.

환경부는 24일 강북구청에서 강북구·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체계의 시범구축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번 협약으로 3개 기관은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시범사업에 착수한다. 그동안 담배꽁초는 거리 곳곳에 무단으로 버려지면서 도시 미관을 해치는 주된 원인으로 지적받았다. 

이에 환경부는 1993년부터 담배 한 갑당 24.4원의 폐기물 부담금을 부과하는 한편, 담배꽁초가 많이 버려지는 곳에 쓰레기통 설치를 지원해왔다.

최근에는 담배꽁초 필터의 주된 구성 성분이 셀룰로오스 아세테이트라는 플라스틱이라는 점에 착안해 미국과 프랑스 등에서는 민간 기업을 중심으로 담배꽁초 필터를 가구와 벽돌 등 제품 제조에 재활용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2023년 1월5일까지 담배꽁초 수거와 거리 청소에 드는 비용을 담배 생산자가 부담하는 내용을 담은 ‘생산자책임재활용(EPR)’ 조치 계획을 ‘일회용 플라스틱 지침’에 담아 2019년 6월 제정했다.

환경부는 해외 사례로 확인된 담배꽁초의 재활용 가능성을 이번 시범사업에서 검증하고, 그 성과를 토대로 전국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은 내년 5월까지 약 9개월간 진행된다.

버려진 담배꽁초. 사진제휴=뉴스1 
버려진 담배꽁초. 사진제휴=뉴스1 

한편, 강북구는 올해 3월부터 ‘담배꽁초 수거보상금 지급사업’을 통해 사전교육을 받은 20세 이상 구민을 대상으로 담배꽁초 수거량 1g당 20원에 달하는 보상금을 월 최대 6만원까지 지급하고 있다. 

접수처는 강북구 내 13개 동 주민센터로 매주 수·목요일 10~17시까지 운영한다.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담배꽁초 재활용 공정에 투입할 물량을 충분히 확보할 목적으로 강북구 내 관공서와 대형 사업장, 상습 무단투기 지역 등을 중심으로 약 20개 지점에 담배꽁초 수거함을 설치해 관리할 계획이다.

담배꽁초 수거함에서 회수한 담배꽁초는 크게 2가지 경로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우선 담배꽁초에서 플라스틱 필터만 분리해 플라스틱 재활용제품 제조에 사용하고, 남은 종이와 연초 부분은 안전하게 소각해 에너지 회수에 사용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담배 필터를 플라스틱 제품 제조에 사용하기 위해서는 필터 내 유해 물질 제거가 우선 필요해 관련 분야 전문가와 함께 용매추출법 등 다양한 방안을 시도할 계획”이라며 “세척-여과-건조-선별 과정을 반복해 유해 물질이 제거된 필터에서 플라스틱 재활용제품의 원료가 되는 재생펠렛을 뽑아내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강북구는 동 주민센터 13곳을 담배꽁초 수거 거점으로 지정·운영하고, 거점별로 수거된 담배꽁초를 관내 재활용품선별처리시설(집하장)로 이송할 예정이다.

한국순환자원유통센터는 집하장으로 이송된 담배꽁초의 재활용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고, 회수·재활용 실적을 확인해 매월 정기적으로 보고한다.

환경부는 담배꽁초가 효과적으로 회수·재활용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기관별 협약사항의 이행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관계기관과 협력해 효과적이고 지속가능한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체계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