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행정기관 해킹 시도 5년새 2배 증가…작년만 12만건
[국정감사] 행정기관 해킹 시도 5년새 2배 증가…작년만 12만건
  • 강준영 기자
  • 승인 2021.09.3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강준영 기자] 정부 중앙부처나 지자체 등 우리나라 행정기관을 노린 해킹시도가 5년 사이 2배로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중앙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해킹 시도 건수. 자료=이영 의원실
최근 5년간 중앙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해킹 시도 건수. 자료=이영 의원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며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우리나라 행정기관을 노린 해킹 시도 건수는 총 52만3797건이다.

지난 2016년 해킹 시도는 총 6만4983건이었으나, 지난해 건수는 12만2571건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해킹 시도는 유형별로 웹해킹을 통한 게 43만7582건으로 전체의 83.5%를 차지했다. 이어 비인가접근 4만1875건(8.0%), 서비스거부 1만3207건(2.5%), 악성코드 1만1745건(2.2%), 기타 1만9388건(3.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인터넷 주소(IP) 기준 가장 많은 공격을 한 나라는 중국이다. 중국은 13만9435건의 해킹 시도를 했으며, 미국이 9만1414건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에서의 공격이 4만7773건으로 3번째, 러시아가 1만9199건으로 4번째였다.

해킹 시도 건수는 급증하는 추세이지만, 사이버 침해사고 등 정보보호 전담 인력은 기관별로 편차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43개 중앙부처의 정보보호 인력은 지난해 기준 총 259명이다. 특히 여성가족부의 정보보호 인력은 2명, 소방청과 인사혁신처, 국가인권위원회는 1명밖에 되지 않았다.

17개 광역 지자체의 정보보호인력은 136명이며, 제주도가 4명으로 인원이 가장 적었다. 울산과 경북, 충북이 6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러한 인력은 행안부가 연구용역한 정보보호 적정인력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8년 행안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연구용역한 ‘공공분야 정보보호 적정인력 산정모델 수립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중앙부처의 최적인원은 17명, 최소인원은 9명이다. 지자체도 평균 22.62명, 최소인원은 평균 12명이다.

이에 이영 의원은 “초연결 시대에 사이버 공격이 민간, 공공 가릴 것 없이 전방위적으로 확대되며 피해 규모도 늘고 있다”며 “정부는 실효성 있는 보안 정책 수립해 정보보호 전문 인력 확보는 물론, 사이버안보를 총괄 대응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인 국가사이버청 신설을 검토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