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손바닥 ‘王’자 논란…與·野 모두 “안 돼”
윤석열 손바닥 ‘王’자 논란…與·野 모두 “안 돼”
  • 김종원 기자
  • 승인 2021.10.0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사모님 손에 비(妃) 써라” 국힘 “메시지 관리해야”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왕(王)자를 쓴 게 포착된 후 여야 모두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손바닥만 씻었다”고 해명해 더 큰 조롱을 받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최인아채강에서 열린 청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최인아채강에서 열린 청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여당의 유력 주자인 이재명 캠프 측은 지난 4일 우원식 선대위원장이 나서 “아직도 최순실의 망령이 떠도는 주술집단 같더라”고 조롱했다. 또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서로 삿대질하는 것도 꼴불견 중의 꼴불견”이라고 했다.

같은 캠프의 조정식 총괄본부장도 “국민의힘 경선에서 주술선거 논쟁이 한창이다. 참 어처구니 없고 실소가 절로 나온다”며 “‘내가 왕이 될 상인가’라는 영화 대사가 떠오른다”고 비꼬았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손을 손가락 위주로 씻는다’는 윤 전 총장 측 김용남 대변인의 해명에 대해 “손바닥 왕자가 지워질까 걱정된다면 살색 투명테이프를 붙여라”라고 조언했다. 이어 “사모님 손바닥에도 비(妃)자를 쓰고 똑같이 살색 투명테이프를 붙이면 부창부수 쌍끌이로 더 효험이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손바닥의 글자가) 왕자인지도 몰랐다시는데 검사 생활 수십 년 한 사람이 이를 구분 못햇다는 건 터무니없는 해명”이라며 “동네 할머니가 써줬다는 것도 이해 안 된다. 토론 때마다 할머니가 윤 전 총장 나오는 시간에 맞춰 써줬다는 건가”라고 했다.

이준석도 “손가락이 심했다는 좀 심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같은 당에서도 윤 전 총장의 발언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5일 오전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런 식의 이슈메이킹이 지속돼서는 안 된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가 우리 후보 중에서 지지율이 가장 잘 나오다 보니 대중과 언론 관심도 뜨거운데, 윤 후보도 메시지 관리를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했다.

‘손가락만 씻었다’ 해명에 대해서는 “후보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어떤 일인지 알고 나서 입장을 대변해야 하는데 무슨 질문이 나와도 3초 내에 답해야 하는 버릇을 지금 하면 안 된다”고 했다.

당내 대선주자들도 비난하고 나섰다. 홍준표 의원은 지난 3일 “점으로 박사학위 받는 것도 처음 봤고 무속인 끼고 대통령 경선 나서는 것도 처음 봤다”고 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 시켜 청와대에서 굿을 햇다는 허무맹랑한 소문 하나로 여론이 급격히 나빠졌는데, 이제 부적선거는 포기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유승민 캠프는 논평을 내고 “국민을 얼마나 바보로 생각하면 이렇게 뻔뻔할 수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권성주 유승민 캠프 대변인은 “유성매직은 코로나 시대 곳곳에 비치된 손소독제로 말끔히 지워지고 5차 토론 전 29일 간담회에 참석한 윤 후보의 왼손은 매우 깨끗했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