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우리 모두 광주 아들딸”…광주서 고개숙였다
윤석열 “우리 모두 광주 아들딸”…광주서 고개숙였다
  • 김종원 기자
  • 승인 2021.11.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민주묘지 찾았지만…방문 반대 시민들 ‘저지 농성’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았다. 전두환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된 지 약 22일만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5.18 민주묘역을 방문했으나, 반대 시민단체에 막혀 묘역 근처에서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5.18 민주묘역을 방문했으나, 반대 시민단체에 막혀 묘역 근처에서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윤 후보는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저는 40여년 전 5월의 광주 시민들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피와 눈물로 희생한 것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광주의 아픈 역사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됐고 광주의 피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꽃피웠다”고 했다.

또 지난달 전두환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서도 “제 발언으로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5월 광주의 아들이고 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역동적인 광주와 호남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염원하는 국민통합을 반드시 이뤄내고 여러분이 쟁취하신 민주주의를 계승, 발전시키겠다”고도 했다.

한편, 이날 윤 후보의 광주 방문 소식이 알려지면서 오월어머니회 등 5.18 관련 단체와 대학생들이 반대 시위를 강행했다. 윤 후보는 시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묘역 근처에서 참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