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콘서트·기생충 실감형 콘텐츠, 미국에서 즐긴다
BTS 콘서트·기생충 실감형 콘텐츠, 미국에서 즐긴다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2.05.0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남성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콘서트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실감형 콘텐츠로 미국 뉴욕과 워싱턴의 한류 팬들과 만난다. 

실감형 콘텐츠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영상 투사(프로젝션 맵핑) 등의 기술을 활용해 관람객에게 실제와 유사한 몰입감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융합콘텐츠다.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4월 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모습. 사진출처=빅히트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4월 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모습. 사진출처=빅히트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미국에서 2일(현지 시각)부터 6월9일까지 한류 콘텐츠와 우리 문화유산을 실감형 콘텐츠로 구현한 체험관 전시 ‘한국: 입체적 상상(KOREA: Cubically Imagined)’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한국: 입체적 상상’은 지난해 7월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바 있다. 

뉴욕 전시는 맨해튼에 있는 첼시 전시장에서 2일부터 대중에게 공개됐다. 3일 개회식을 거쳐 14일까지 열린다. 이후 장소를 주워싱턴한국문화원으로 옮겨 오는 27일부터 6월9일까지 워싱턴 전시를 이어간다. 

현장을 방문한 사람은 누구나 무료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특히, 뉴욕 전시 기간 최첨단 미술 공동 작업 공간인 ‘오닉스 스튜디오’에서 국내 실감 콘텐츠 기업, 창작자들과 미국 언론, 관련 업계 종사자 간의 간담회를 열어 우리 콘텐츠의 홍보와 실질적인 콘텐츠 수출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시에서는 대표콘텐츠 2종을 포함해 실감형 콘텐츠 총 16종을 만날 수 있다. ‘한국: 입체적 상상’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정육면체(큐브)를 본떠 만든 입체 공간에서 다양한 분야, 이야기, 실감 기술이 어우러진 참신한 콘텐츠가 해외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BTS 온라인 콘서트 ‘맵 오브 더 소울 원(BTS MAP OF THE SOUL ON:E)’은 LED 화면으로 둘러싸인 공간에서 실제 공연을 보는 것과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다. ‘기생충’은 영화 배경인 저택의 거실과 지하 공간, 반지하 주택 등을 가상현실로 구현해 영화의 주요 장면 속에 실제 있는 것처럼 감상할 수 있다.

또 ▲웨이브(Wave)로 주목받은 ‘디스트릭트’의 새로운 작품인 ‘정글’ ‘플라워’ ▲정조의 화성행차를 3차원으로 구현한 국립중앙박물관의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하다’ ‘금강산에 오르다’ ▲BTS의 안무를 재해석한 매체예술인 강이연의 ‘비욘드 더 신(Beyond the Scene)’, ‘노 마더 네이처’ ▲한글을 소리예술과 결합한 ‘태싯 그룹’의 ‘모르스 쿵쿵’ ▲자연을 바람의 흐름으로 입체감 있게 묘사한 ‘이지위드’의 ‘예술의 순간’ ▲한국 전통 미학을 3차원 애니메이션으로 섬세하게 구현한 이예승의 ‘정중동 동중정’ ▲한국 전통 설화와 현대사회를 실감형 매체 기술로 구현한 ‘디자인 실버피쉬’의 ‘우리는 가택신과 함께 살고 있다’ ‘다이나믹 서울’ ‘환영’ ▲인간성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VR 게임인 룸톤의 ‘인 더 그레이(In the Grey)’ 등 다양한 실감형 콘텐츠도 볼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실감 콘텐츠 체험관 전시는 해외 팬들에게 새로운 형태의 한류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경쟁력 있는 한류 콘텐츠와 우수한 실감기술을 결합해 한류를 지속해서 확산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열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