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환 "서울시 총부채 25조...뉴타운 개발.한강르네상스 등 남발된 개발사업이 문제"
장세환 "서울시 총부채 25조...뉴타운 개발.한강르네상스 등 남발된 개발사업이 문제"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1.10.0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민 1인당 부추액 2007년 158만6천원에서 지난해 247만6천원으로 1.6배 증가
[김영호 기자] 서울시민의 1인당 부채가 3년 전과 비교하면 90만 원이 더 늘어났으며, 서울시 본청의 부채는 3년 사이에 무려 3조 4,254억 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장세환 의원(민주당․전주완산을)은 서울시민 1인당 부담하는 실질적인 총부채액도 2007년(복식부기 회계제도 도입 기준) 158만 6,000원에서 지난해 247만 6,000원으로 3년 사이에 90만원(1.6배)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지자체의 재정 건전성 강화를 위해 2007년에 도입된 ‘복식부기 발생주의 회계제도’가 시행된 2007년부터 2010년도 서울시 결산 재무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서울시의 부채가 심각할 정도로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 의원은 "먼저 서울시 본청의 부채는 2007년 1조 5,541억원에서 2010년 4조 9,795억원으로 3년 사이에 무려 3조 4,254억 원(3.2배)이 급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서울시 산하 공기업의 부채도 2007년 14조 6,152억원에서 지난해 20조 5,569억원으로 5조 9,417억원(1.4배)이 증가했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이 서울시 본청과 공기업의 부채가 급증함으로서 서울시의 실질적인 총부채액은 복식부기 회계제도 도입 시기인 2007년 16조 1,693억 원에서 3년 후인 지난해는 25조 5,364억 원으로 급증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서울시의 재정이 악화한 원인은 이명박․오세훈으로 이어지는 ‘전시행정 전도사’들이 방만한 재정 운용과 뉴타운 개발, 한강르네상스와 디자인 서울 등으로 대표되는 남발된 개발사업, 무리한 조기집행, 그리고 대규모 단기채 및 급전을 도입해 재정위기가 가속화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장 의원은 “특히 지방선거를 앞둔 2008년부터 2009년 사이에 서울시 부채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오세훈 전 시장이 재선 성공을 위한 선심성 예산 집행에서 비롯된 것”이며 “결론적으로 오 전 시장은 겉치레 전시행정으로 시민 혈세를 낭비하고, 재해 대책비 예산 축소로 시민의 안전과 생명보호 의무를 불이행한 것으로 시장의 기본자격 조차도, 아니 시장이 되어서는 안 될 인물이었다”고 오세훈 전 시장을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