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쟁점법안 처리 서명, 잘했다 47.7% vs 잘못했다 44.0%
朴대통령 쟁점법안 처리 서명, 잘했다 47.7% vs 잘못했다 44.0%
  • 김정환기자
  • 승인 2016.01.2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정환기자] 2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이 쟁점법안 처리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에 참여한 것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와 부정적인 평가가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확인됐다.

리얼미터가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단체가 진행하는 경제 쟁점법안 처리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에 참가한 것과 관련해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국민들을 대상으로 박 대통령의 쟁점법안 처리 촉구 서명운동 참가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국회가 외면하는 상황에서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는 것은 잘한 것이라는 의견이 47.7%, 의회민주주의를 무시하고 국회와의 소통과정을 도외시한 처사로 잘못한 것이라는 의견이 44.0%로 두 의견이 오차범위(±4.3%p)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8.3%였다.

먼저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잘했다 74.1%, 잘못했다 23.1%)과 대전·충청·세종(62.0%, 35.8%)에서는 잘했다는 긍정적 평가가 대다수인 반면, 광주·전라(20.6%, 66.1%)에서는 부정적 평가가 대다수로 나타났다.

수도권(잘했다 44.9%, 잘못했다 46.9%)과 부산·경남·울산(44.5%, 43.5%)에서는 두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대 이하와 50대 이상 간에 긍·부정적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렸는데, 60대 이상(잘했다 69.5%, 잘못했다 25.1%)과 50대(60.2%, 34.4%)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대다수였고, 40대(29.6%, 58.3%), 30대(35.6%, 54.7%)와 20대(39.4%, 51.5%)에서는 부정적 평가가 우세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잘했다 85.6%, 잘못했다 11.3%)에서는 잘했다는 긍정 평가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반면, 불어민주당 지지층(12.9%, 83.2%)에서는 잘못했다는 평가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국민의당 지지층(잘했다 36.2%, 잘못했다 53.6%)에서는 부정 평가가 우세한 가운데 긍정 평가가 상대적으로 많았고, 무당층(31.4%, 37.6%)에서는 부정 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잘했다 68.9%, 잘못했다 26.1%)에서는 대통령의 서명운동 참여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이 대다수인 반면, 진보층(19.4%, 74.4%)에서는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중도층(43.2%, 51.2%)에서는 부정 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1월 1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15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고, 2015년 1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 응답률은 3.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였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