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21 토 00:08
종합정치
美 전략자산 한반도 집결 …대북 무력시위 최고조
김종원 기자  |  jwkim05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news1.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미국이 전략자산을 한반도로 집결시키고 있다.

이른바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군의 핵심 전략 자산 중 하나인 B-1B 랜서 장거리 전략폭격기 편대가 북한의 노동당 당창건기념일인 10일 한반도를 다시 찾았다.

미군이 보유한 B-52, B-2 등 3대 전략폭격기중 가장 많은 폭탄(최대 61톤)을 투하할 수 있고 속도(마하 1.2)도 가장 빠른 폭격기다.

미 공군 B-1B 편대는 이날 괌의 앤더슨공군기지에서 이륙해 밤 8시50분부터 11시30분까지 우리 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후 동해 상공에서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했다. 이후 우리 공군의 F-15K 편대의 엄호를 받으며 내륙을 통과, 서해상에서 한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했다.

한미 공군이 이전에도 B-1B와 F-15K의 야간 연합훈련을 했지만, 언론에 공식적으로 공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B-1B 랜서가 지난달 23일 밤 야간훈련을 전개한 이후 이번에도 다시 야간에 출격한 것은 언제든 북한을 타격 할 수 있다는 미국의 경고 메시지로 분석된다.

오는 17~22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서울 ADEX 2017)에 참가하기 위해 미 공군의 F-35A와 F-22 등 전투기들도 한반도에 전개한다.

F-35A는 최고 속도 마하 1.8로 김정은의 평양 주석궁과 관저 등을 비롯해 북한의 주요 핵시설에 대해 선제타격을 감행할 수 있다. 항속거리는 무려 2200㎞에 달한다. 특히 정밀유도폭탄인 합동직격탄(JDAM) 등 가공할 폭탄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 공군도 킬체인의 핵심역량인 F-35A 40대를 내년부터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현존 최강 전투기로 평가받는 스텔스 전투기 F-22도 도쿄 인근의 요코다 공군기지와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 등에 24대가 배치됐다. 적 레이더망을 회피하는 스텔스 기능에 초음속 비행을 하는 ‘슈퍼크루즈’까지 갖추고 있다.

최대 속력 마하 2.5 이상으로 작전 반경이 2000㎞를 넘어 일본 오키나와 기지에서 평양으로 날아가 김정은 집무실을 한번에 날릴 수 있다. 250㎞ 밖의 적을 탐지하는 AESA(다기능위상배열레이더) 레이더와 공대공 AIM-120과 AIM-9 사이드와인더와 공대지 1000 파운드급 GBU-32 등을 탑재할 수 있다.

이달 중순에는 한미연합훈련의 하나로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를 위시한 항모강습단이 동해에 출동해 우리 해군과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대한 탐지·추적·요격훈련(Link-Ex)을 강도 높게 한다.

최근 홍콩을 방문한 후 한반도로 향하고 있는 미 해군 7함대 소속 레이건호는 일본 요코스카에 배치된 제5항모강습단의 기함으로 길이 333m, 배수량 10만2000톤으로 갑판 넓이만 축구장 3개에 해당한다.

슈퍼호넷(F/A-18) 전투기, 그라울러 전자전기(EA-18G), 공중조기경보기(E-2C)를 비롯한 각종 항공기 수십여대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국가의 공군력과 맞먹는 무장을 자랑한다. 항모 밑 보이지 않는 수중에선 적 지휘부를 정밀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2500㎞에 달하는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을 탑재한 핵잠수함이 호위한다.

아울러 또 다른 항모강습단인 미 태평양 3함대 소속 루스벨트도 추가로 최근 미국 샌디에이고항을 떠나 한반도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반도 해역 주변에서 루스벨트와 레이건 항모전단의 대북 합동 무력시위 가능성도 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김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내 자녀의 창의성 개발을 위한 노하우

내 자녀의 창의성 개발을...

[전문가칼럼=조혜연 원장]미래학자 다니엘 핑크는 앞으로...
창업의 목표는 시스템 구축

창업의 목표는 시스템 구...

[전문가칼럼=셀파 김한상]초기 창업기업에게는 생존 시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가상화폐 ICO(Initial Coin Offering) 전면 규제가 능사일까?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

[전문가칼럼=최원식 박사]4차 산업혁명 시대에 블록체인...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보고 또 놀라자. 보고 또 배우자”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기획/연재=김소진 대표]주간 판매 부수 1,350...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32길22 (주)에브리뉴스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Copyright © 2011 에브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