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설 앞두고 선원 임금체불 집중 점검
해수부, 설 앞두고 선원 임금체불 집중 점검
  • 박준태 기자
  • 승인 2018.01.1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박준태 기자]해양수산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선원 임금체불 예방 및 체불 임금 해소를 위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12일 해수부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15일부터 2월13일까지 진행된다. 11개 지방해양수산청별로 선원근로감독관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 임금 상습 체불업체와 체불이 우려되는 취약업체를 집중 점검한다.

이번 점검에서 업체의 임금체불 사실이 확인되면 해당 사업장으로 하여금 즉시 체불임금 청산 대책을 강구하도록 하고, 체불 임금이 청산될 때까지 특별 근로감독 등을 통해 지속해서 관리할 계획이다.

해수부, 설 앞두고 선원 임금체불 집중 점검. (news1)
해수부, 설 앞두고 선원 임금체불 집중 점검. (news1)

체불임금을 지급하도록 고지한 이후에도 청산이 되지 않으면 민사소송 제기를 위한 ‘체불임금확인서’ 등을 발급하고, 선원법 제168조에 따라 선박 소유자를 처벌할 수 있도록 검찰에 송치하는 등 엄중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또 도산·파산 등으로 체불임금을 청산하지 못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임금채권보장기금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임금을 지급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서진희 해수부 선원정책과장은 “선원들의 임금 체불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여 선원들의 생계 안정을 지원하고, 악성 체불 사업장에 대해서는 설 이후에도 지속해서 관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