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폭로 2차 피해 법적 대응…피해자 1명 더 있다”
“안희정 폭로 2차 피해 법적 대응…피해자 1명 더 있다”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3.13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사건 대책위원회(대책위)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한 2차 가해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속해서 유포되는 허위사실, 피해자와 그 가족의 신상털기가 시작되면서 피해자가 왠지 피해자 같지 않다고 이미지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배복주 전성협 상임대표는 “피해자를 공격하는 2차 피해는 성폭력에서 유달리 독보적”이라며 “2차 피해는 진실을 가리고 피해의 본질을 비껴가게 해 성폭력을 유지시키며 피해자가 증언하지 못하게 하는 큰 장벽이 된다”고 지적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news1)
안희정 전 충남지사. (news1)

전성협과 대책위는 김씨와 관련해 생산 및 유포되고 있는 여러 허위사실과 신상정보 등을 살펴본 뒤 조만간 법정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지은씨의 법률대리인인 정지원 변호사는 “피해자를 비난하고 공격하는 행위들은 형법상 명예훼손죄와 모욕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죄 등에 해당한다”며 “엄중하게 대처하고 법적 대응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성협 측은 두 번째로 성폭행과 추행 피해를 폭로한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가 조만간 검찰에 안 지사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씨와 A씨 외에 추가 피해자가 있다고 공개했다.

앞서 배복주 전성협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추가 피해자가 최소 1명 이상은 있다고 알고 있다”며 “지금 고소하신 분들 말고 그분이 고민을 하고 있는 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