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몽골 등 8개국에 국내 공간정보기술 전수…한국 기업 해외 진출 초석
라오스·몽골 등 8개국에 국내 공간정보기술 전수…한국 기업 해외 진출 초석
  • 이문경 기자
  • 승인 2018.06.1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이문경 기자]국토지리정보원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오는 14일부터 7월3일까지 8개 개발도상국의 국가측량과 공간정보기관 고위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우리나라 선진 공간정보 기술을 전수한다고 13일 밝혔다.

개발도상국 8곳은 키르기스스탄, 라오스, 벨라루스, 모잠비크, 몽골, 우즈베키스탄, 미얀마, 탄자니아 등이다.

국토지리정보원
국토지리정보원

공간정보는 국토 균형개발과 국가 경제발전의 토대가 되는 국가 기초 인프라다. 인구 증가와 급속한 도시화가 진행되는 개발도상국에는 체계적인 국토관리를 위해 공간정보 구축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2011년부터 개발도상국 원조 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과 협동으로 개발도상국을 위한 ‘국가측량 및 공간정보기관 글로벌 연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우리의 관련 경험과 기술을 전파해 왔다.

이번 프로그램은 개발도상국의 공간정보인프라 구축 현황을 공유하는 ‘나라별보고’, 국가기준점 측량이나 지도 제작 등 공간정보 분야의 우리나라 선진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실습’, 공간정보를 이용해 개발도상국이 직접 자국의 현안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실행 계획(액션플랜) 수립’ 과정으로 구성된다.

특히 국토지리정보원은 전문기술과 경험을 갖춘 국내 공간정보 기업과 참여 개발도상국 간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국이 직면한 공간정보 현안에 대한 해결책 마련을 위해 밀착 상담과 조언을 제공한다.

유기윤 국토지리정보원장은 “측량·공간정보 분야에 대한 우리나라의 경험과 기술을 적극 전수하고, 관련 개발도상국 공무원들과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국내 공간정보 기업의 해외 진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