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정부 주도로 드론 산업에 선순환 투자 구조 조성”
국토부 “정부 주도로 드론 산업에 선순환 투자 구조 조성”
  • 정지인 기자
  • 승인 2018.07.0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지인 기자]정부가 앞장서 국내 드론 산업에 민간의 선순환 투자 구조를 조성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6일 국내 드론 벤처기업 및 스타트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맞춤형 투자 간담회를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개최 해 드론 스타트업과 전문 투자자 간 매칭을 지원했다.

지난해 12월 11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를 방문해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news1.)
지난해 12월 11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를 방문해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news1.)

앞서 드론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 중 하나로 지난해 문재인 정부는 대통령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를 출범해 드론 및 관련 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그간 정부는 건전한 드론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드론 안전·활성화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드론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에게 입주 공간 제공, 컨설팅 등 기업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추진 중에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벤처·스타트업의 경우 사업의 안정화 및 자립화를 위한 민간 투자유치가 절실하나 사업계획서 작성, 주요 사업 분야의 벤처캐피탈 접촉, 투자조건 조율 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국내 벤처·스타트업의 경우 창업지원자금, 보증 등 정책자금 의존도가 매우 높은 편이고 민간투자 유치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투자기반 구축이 선행 돼야 한다는 게 국토부의 입장이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4월부터 △기업진단 △역량강화 교육 △투자유치제안서 작성 △맞춤형 투자 발굴 등을 추진했다.

주현종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벤처·엔젤 투자자 등 국내 투자기관과 유망 스타트업 간 1 대 1매칭 지원을 확대 하는 등 민간투자 유치를 지속해 국내 드론 산업에 있어 민간의 선순환 투자구조를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드론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정책 자금 지원이 아닌 육성 관련 법안 및 제재 완화가 우선 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특정 산업으로 규정할 수 없는 4차 산업혁명의 특성 상 국토부 뿐만 아니라 국방부, 산업통상부, 미래과학부 등이 함께 참여한 컨트롤 타워를 구축해 드론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는 지적의 목소리도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