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아시아나 기내식 공급업체 3곳 점검…원재료 입고부터 배송까지 검수·검식
식약처, 아시아나 기내식 공급업체 3곳 점검…원재료 입고부터 배송까지 검수·검식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7.1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식품제조업체 3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에 들어갔다. 이를 위해 식음료 검식관을 제조현장에 파견,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이는 최근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차질 문제와 관련해 위생적이고 안전한 기내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점검 업체는 샤프도앤코코리아(인천 중구), 케이터링서비스파트너(경기 김포), 이든푸드영농조합법인(충북 보은) 등 3곳이다.

최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No Meal(노 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에 참석한 아시아나 항공 직원들. (news1)
최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No Meal(노 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에 참석한 아시아나 항공 직원들. (news1)

주요 내용은 ▲원재료 입고부터 기내식 배송까지 검수·검식 ▲기내식 보관·배송 시 적정 온도관리 ▲작업장 위생관리 ▲작업자 개인위생관리 등이다.

식음료 검식관(2인 1조)은 2교대로 오전 4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제조현장에 상주하며 식품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여름철을 맞아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준수해야 한다”며 “냉장고 소독과 음식물의 조리·보관 등 위생적 취급에 주의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