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인적청산 없는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이나 입당 없다”
하태경 의원 “인적청산 없는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이나 입당 없다”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12.0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자유한국당은 보수 대통합을 논하기 전에, 보수궤멸에 책임 있는 정치인들의 인적 청산을 통해, 국민들의 공감을 먼저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불법고용 세습 독점노조의 블랙리스트공개하는하태경의원 @뉴스1
불법고용 세습 독점노조의 블랙리스트공개하는하태경의원 @뉴스1

 

인적청산 없는 자유한국당 입당할 생각 없다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책임자 인적 청산해야

친박계 청산은 공천이나 선거를 통해 심판 된다

2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전화 인터뷰를 통해인적청산 없는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이나 입당,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 비대위와 조강특위에서 몇 가지의 원칙을 가지고 인적청산을 하겠다고 하고 있다. 그러나 인적청산은 공천을 받아 당선된 영남 지역 친박계 의원 몇 분이 아니라, 보수 궤멸에 책임 있는 사람들의 인적청산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또한친박계 의원들은 차기 총선 공천과정이나 선거에서 심판받게 되어 있다. 현재 시점에서 이 사람들을 인적청산 대상으로 삼는 것이나, TK지역의 몇 안되는 다선의원을 인적청산하겠다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덧 붙였다.

김 의원이 밝힌 보수 인적청산은보수 궤멸에 대한 책임 있는 사람들이 그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하는데 있다, ”보수층 지지자 분들은 누가 청산 대상인지 다 알고 계신데 그 들만 모른체 하고 있다“ “그들 스스로 정계은퇴를 하지 않는다면, 인적청산을 통해 심판 했을 때 보수지지층으로부터 박수를 받을 수 있느냐가 인적청산 기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통합에 대해 보수 통합은 인적청산에 맞춰 박수 받는 통합이 되어야지, 투항하는 모양새의 통합은 어렵다, 투항하는 통합에는 동참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책임정치를 강조하며, 자유한국당의 인적청산을 통한 보수통합 대열에 동참할 수도 있다는 여운을 남기면서도, 국회의원 한번 더 하기 위해 정치적 소신까지 버리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