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주차시대 온다…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 부천·인천 실증테스트
무인 주차시대 온다…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 부천·인천 실증테스트
  • 엄성은 기자
  • 승인 2020.10.1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엄성은 기자]국토교통부는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가 19일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는 주차장 출입구에서 차량을 위치시키면 자동으로 자동차의 출고와 입고를 처리하는 무인주차시스템이다. 지난해 부천시와 마로로봇테크 등이 협력·개발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월 주차로봇서비스의 안정적인 도입 방안에 대한 간담회를 열었다. 지난 3월에는 탑재된 운반대(팔레트)로 주차할 수 있는 주차차량운반기(부천시 지정명칭 ‘나르카’)가 개발·제작됐다.

현재는 실증테스트 단계다. 이번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통해 실증특례를 받았다.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 사진출처=국토교통부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 사진출처=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앞으로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는 실증특례 기준에 따라 부천시 내 노외주차장(중동 계남고가 밑, 기운영)과 인천시 부평구(삼산동 굴포천 먹거리 타운 지하 주차장)에서 2년간 시범적으로 운영할 것”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주차차량운반기의 위치·경로 인식, 자동차 리프팅과 이동 등의 운영시스템을 검증하고 안전성을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주차로봇서비스 실증단계에서 운반기의 안전도 인증기준을 마련하고, 해당 서비스 주차장의 설치기준 및 안전기준 등에 대한 주차장법령 규정을 개정해 나갈 계획이다. 

어명소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실증특례를 거쳐 주차로봇서비스가 안정적으로 도입되면 주차장 이용 편의가 향상되고 주차대기(배회)차량이 감소할 뿐만 아니라 진출입로 공간 최소화 등을 통해 기존 주차장보다 30% 이상의 주차면을 추가 확보할 수 있어 설치비용도 절약하는 효과가 있고, 사람이 차문을 여닫음으로 발생되는 문콕 문제도 해결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를 통해 주차에 따른 이용 불편을 해소하고 주차산업이 첨단 IT산업 등과 결합돼 더욱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