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굴된 적 없는 창녕 비화가야 지배자 고분서 장신구 무더기 출토
도굴된 적 없는 창녕 비화가야 지배자 고분서 장신구 무더기 출토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0.10.2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 교동 Ⅱ군 63호분에 대한 발굴조사를 해 비화가야 지배자의 꾸밈유물인 금동관을 비롯한 장신구 일체를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확인된 장신구 유물은 높이 약 21.5㎝의 금동관과 관에 드리운 금동 드리개와 금동 막대장식, 굵은고리귀걸이 1쌍, 유리구슬 목걸이, 은반지들과 은 허리띠 등 지배자 몸에 둘렀던 상태의 꾸밈유물 일체다.

문화재청은 “신발이 발견되지 않은 것을 제외하면 지난 9월 발굴돼 주목받은 경주 황남동 신라 고분에서 출토된 장신구 일체와 비슷한 구성”이라며 “또 피장자 발치 바닥을 약 40㎝ 정도 낮춘 공간(길이 220㎝, 너비 130㎝)이 확인됐는데 2명의 순장자가 안치된 공간으로 추정된다. 이곳에서는 순장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치아 일부와 다리뼈 일부 등도 같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장신구들은 피장자에 부착했던 상태대로 발견됐다. 머리 부분에서는 금동으로 만든 관(冠), 양쪽 귀부분에서는 금으로 만든 굵은고리귀걸이(太環耳飾: 태환이식) 1쌍이 확인됐다.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 교동 Ⅱ군 63호분 및 주변 전경. 사진출처=문화재청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 교동 Ⅱ군 63호분 및 주변 전경. 사진출처=문화재청

또 목과 가슴에는 남색 유리구슬을 3~4줄로 엮어서 만든 구슬 목걸이, 허리에는 은으로 만든 허리띠가 있었다. 손 부분에서는 은반지가 있었다. 피장자의 몸을 장식한 꾸밈유물 일체가 온전히 확인된 것은 비화가야의 최고 지배층 고분에서는 최초의 사례다. 

금동관은 가장 아래에 관테(너비 약 3㎝)가 있으며 그 위에 3단으로 이루어진 3개의 나뭇가지 모양 장식을 세운 형태다. 관테 아래에는 곱은옥(곡옥)과 금동구슬로 이루어진 금동드리개(금동제수식)가 양쪽에 있고, 관테 양 측면에는 원통형의 금동막대 장식이 드리워져 있다. 세움장식 밑면에는 관모(모자)로 추정되는 직물의 흔적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

허리부분을 장식한 은허리띠(전체 너비 45㎝)에는 2개의 은장식 손칼과 띠끝장식이 드리개로 덧붙여진 형태다. 양손 부분에서는 각각 1개(오른손)와 3개(왼손)의 은반지(은제지환)가 확인됐다. 피장자의 오른 팔뚝 부분에서는 팔찌나 손칼 장식으로 추정되는 원형금판에 연결된 곱은옥과 주황색 구슬도 확인됐다.

이들 유물이 출토된 63호분의 석곽은 길이 640㎝, 너비 130㎝, 깊이 190㎝의 규모다. 피장자의 머리 방향은 남향이다. 

문화재청은 “피장자 주변에서 목질흔(木質痕)과 꺽쇠들이 확인되는 것으로 보아 상자형 목관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리고 피장자의 머리 위쪽에는 토기들과 철제유물들이 매납된 부장공간(길이 190㎝·너비 130㎝), 피장자의 발치 아래에는 바닥을 약 40㎝ 정도 낮춘 순장 공간(길이 220㎝·너비 130㎝)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순장 공간에는 2명이 안치된 것으로 추정됐다. 순장자의 치아 일부와 다리뼈 일부, 금동제의 가는고리(細環) 1점, 항아리 2점, 철부(鐵釜) 2점, 철겸(鐵鎌) 1점이 출토됐다.

문화재청은 “이번 조사로 비화가야 무덤의 축조기법과 장송의례를 이해하고 가야와 신라의 접경지역에 위치해 복잡하고 다양한 문화가 나타나는 비화가야의 성격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1월5일 국립문화재연구소 유튜브를 통해 발굴 당시 녹화한 동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