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바른정당과 통합 찬성 73.56%…바른미래당 13일 출범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통합 찬성 73.56%…바른미래당 13일 출범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2.1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합당을 위한 전당원 투표에서 73.56%(3만9708표)가 찬성했다. 합당 반대는 26.04%(1만4056표)였다. 전당원 투표에는 총 5만3681명이 참여했다.

또 전당원 투표에서 진행한 ‘합당 수임기관을 최고위원회로 위임하는 안건’에 대해선 찬성 73.54%(3만9697표), 반대 25.44%(1만3732표), 기권 1.02%(552표)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을 결의한 제5차 임시중앙위원회에서 당원들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news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을 결의한 제5차 임시중앙위원회에서 당원들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news1)

앞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온라인 투표와 ARS투표 개표를 했다. 투표율은 20.1%였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의 합당을 추진하기 위한 당내 절차를 마무리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마지막 임시중앙위원회를 열고 바른정당과의 합당 결정의 건과 합당 수임기구 설치의 건 등 2건을 의결 처리했다.

안철수 대표는 “당원들이 높은 참여율을 보여줘 감사하다”며 “당원들이 그동안 보여준 통합에 대한 지지를 받들어 이제 미래로 가는 문을 힘차게 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의 길도 결코 장밋빛 미래를 가져오지는 않을 것”이라며 “우리가 추구해온 통합 개혁의 정치를 몸소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인 바른미래당은 오는 13일 통합 전당대회에 해당하는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공식 출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