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심증세 사흘째 無,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대규모 확산 가능성 낮아”
메르스 의심증세 사흘째 無,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대규모 확산 가능성 낮아”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9.1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메르스가 진정 국면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환자의 밀집접촉자 21명의 1차 검사 결과 전원 음성이 나왔으며 확진환자 접촉자 가운데 의심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사흘째 발생하지 않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이 1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중간 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news1.)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이 1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중간 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news1.)

질병관리본부는 14일 메르스 대응 중간경과를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8일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는 현재 서울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입원해 안정적으로 치료 중이며 메르스 평균 잠복기인 지난 13일 밀접접촉자 21명 전원을 대상으로 메르스 1차 검사를 실시해 모두 음성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잠복기 종료 이틀 전인 20일 2차 검사 후 음성 확인 시 모두 격리해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면담, CCTV 분석, 항공기 탑승객 정보, 카드 사용 내역 등 환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했으며, 현재 쿠웨이트에 체류 중에 확진환자 접촉자의 건강 및 관리상황 점검, 현지 역학조사 정보 확인 등을 위해 지난 13일 조사관을 쿠웨이트에 파견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확진환자의 감염경로는 국내는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감염원인과 감염경로는 쿠웨이트 정부 및 세계보건기구(WHO)와 협력해 분석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간점검 회의결과 현재까지 접촉자 관리 상황 및 환자의 임상양상 등을 고려할 때 이번 메르스 국내 유입의 대규모 확산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이어 “최장 잠복기 까지는 추가 환자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 접촉자 관리, 의료기관 감염관리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메르스 확진환자의 밀접접촉자는 총 21명으로 전일대비 동일하며 일상접촉자의 경우 14일 12시 대비 431명에서 427명으로 4명 감소했다.

이는 일상접촉자 중 기내접촉자가 345명에서 341명으로 4명 감소한데 기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