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탄력근로제, 경사노위 논의위해 국회에 시간 달라고 부탁할 것”
문 대통령 “탄력근로제, 경사노위 논의위해 국회에 시간 달라고 부탁할 것”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11.2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관련해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탄력근로제를 논의하면 국회도 그 결과를 기다려 줄 것”이라며 “국회에게 시간을 더 달라고 재촉하겠다”고 말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news1.)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news1.)

문 대통령은 22일 경사노위 출범식에 참석해 “경사노위가 탄력근로제를 의제로 한다면 장시간 노동 등 부작용을 없애는 장치를 마련할 수 있고 임금도 보전하는 장치를 마련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백프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발언은 경사노위에서 합의를 보고 그게 안 되더라도 국회에서 여야합의로 하겠다라고 시간표를 이야기했는데 대통령의 취지는 경사노위에서 탄력근로제에 대해 합의를 할 가능성 그리고 진지하게 논의를 한다면 대통령도 국회에 시간을 더달라고 부탁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출범한 경사노위에 대해 “경사노위가 법적으론 대통령의 자문기구이고 자문기구는 하기에 따라서 유명무실할 수도 있고 장식적 기구일 수도 있지만 최대한 힘을 실어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사노위가 자문기구가 아니라 의결기구로 생각하겠다”면서 “경사노위에서 합의를 해주면 반드시 실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경사노위 출범식에는 한국노총과 한국경총 등 기존 노사단체 외에 청년과 여성, 비정규직은 물론 중소·중견기업, 소상공인 대표 등이 추가돼 총 18명으로 구성됐고 민주노총이 빠진 17명이 참석했다.

앞으로 이들은 노사정 합의로 탄생한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로서 국민연금 개혁, LO핵심협약 비준,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 핵시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