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 의원, “코로나백신 확보 뒤쳐졌다...백신 각축전에 뒤늦게 끼어든 꼴”
강기윤 의원, “코로나백신 확보 뒤쳐졌다...백신 각축전에 뒤늦게 끼어든 꼴”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0.12.1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천만회분의 계약 완료”

[에브리뉴스=정유진 기자]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오늘(16일) 국회 강기윤의원실을 통해 인도가 코로나백신 20억회분, 브라질이 1억회분, 인도네시아가 4천만회분을 확보한 가운데, 우리나라는 아직까지도 개별기업간의 ‘선구매 계약’을 통해 2천만회(2회 접종, 즉 1천만명분)분만을 확보한 것을 두고 정부가 그동안 백신 확보에 보인 미온적인 태도와 늦장대처에 비판을 가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이 입수한 보건복지부의 ‘해외국가별 백신 확보 동향 내부 문건’ [사진=국회 강기윤의원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이 입수한 보건복지부의 ‘해외국가별 백신 확보 동향 내부 문건’ [사진=국회 강기윤의원실]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 의원이 입수한 보건복지부의 ‘해외국가별 백신 확보 동향 내부 문건’에 따르면 △미국은 최대 24억회분(화이자 최대 6억회분, 모더나 최대 5억회분 등) △캐나다는 최대 1억 9천만회분(화이자 최소 2천만회, 모더나 최대 5천6백만회 등) △영국은 최대 3억 8천만회분(화이자 3천만회 등) △EU는 최대 11억회분(모더나 최대 1억 6천만회 등) △일본은 5억 3천만회분(화이자 1억 2천만회, 모더나 4천만회 등)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 밖에 △인도는 20억회분(아스트라제네카 10억회, 노바백스 10억회) △브라질은 1억회분(아스트라제네카 1억회) △인도네시아는 4천만회분(중국 시노백 4천만회)을 확보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부작용 사례가 보고돼 신뢰도에 논란이 일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천만회분의 계약이 완료되었으며, 그 외에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천만명분을 선구매하기로 했다.

강 의원은 “정부가 실체 없는 K방역은 대대적으로 홍보하면서, 정작 우리나라 백신 확보는 해외국가들의 백신확보 모니터링만 하다가 늦장대처에 그치고 있다”며 “방역은 선제적으로 하고 백신확보는 공격적으로 했어야 맞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