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의료 현장에 의료 AI 활용…격오지 등 의무부대 시범적용
군의료 현장에 의료 AI 활용…격오지 등 의무부대 시범적용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1.10.2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인공지능(AI )기반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이 군 의료 현장에서 본격적으로 활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청년군장병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해 AI 기반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을 격오지 등 군병원·의무부대를 대상으로 활용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국방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국방기술진흥연구소와 함께 이날 국군수도병원에서 인공지능 솔루션 시범적용 착수식을 개최했다.

AI+X 군의료 2021년 시범적용 추진현황. 사진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AI+X 군의료 2021년 시범적용 추진현황. 사진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번 솔루션은 과기정통부와 국방부가 디지털 뉴딜 사업인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의 하나로 지난해 7월 개발에 착수했다.

군이 보유한 엑스레이와 컴퓨터단층촬영(CT) 등 의료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 군의관의 진단을 지원하기 위해 4년(2020~2023) 동안 총 332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군에서 발생위험이 높은 흉부(폐렴·결핵·기흉), 척추, 사지골절, 무릎 등 6대 질환을 선정해 뷰노·루닛·딥노이드 등 3개 연합체가 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향후 솔루션 개발 대상 질환을 확대할 예정이다.

뷰노 등 기업들은 해당 사업 참여를 통해 솔루션을 고도화햐 현재 흉부 질환을 대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 허가를 완료했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국군수도병원, 연평부대, 육군 7사단의 시범적용을 시작으로 군병원·의무부대 36곳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흉부질환 솔루션을 군 의료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라며 “이후 사용자 편의성과 안정성 검토, 성과 검증 등을 거친 후 전부대  확대 여부 등을 면밀히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번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은 그간 민간의 기술을 군의료 환경 맞춤형 적용의 그 첫 단추로서 향후 다양한 데이터 학습을 통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대상 질환을 확대해 인공지능이 우리 장병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