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국감]김상희 국회부의장 “EBS, 고교 교재 무상지원 방식 다양화해 교육격차 해소에 힘써야”
[20 국감]김상희 국회부의장 “EBS, 고교 교재 무상지원 방식 다양화해 교육격차 해소에 힘써야”
  • 김종원 기자
  • 승인 2020.10.1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고등교재 무상지원 현황 ’19년 이후 8분의 1 수준으로 급감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19부터 EBS 교재 무상지원 방식을 바꾼 이후로 고등 교재 무상지원 사업실적이 급감해 교재 신청·수령방식을 다양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국회에서 제기되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 부의장은 “고교 교재지원은 대입과 직결되는 만큼 무상지원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보완해 교육격차 완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했다. 사진제휴=뉴스1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 부의장은 “고교 교재지원은 대입과 직결되는 만큼 무상지원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보완해 교육격차 완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했다. 사진제휴=뉴스1

김상희 국회부의장(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경기 부천병)이 한국교육방송공사(EBS)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EBS 고교 교재가 ’16년부터 ’19년까지는 연평균 166,000명에게 582,500권 수준의 무상지원이 이루어진 반면, ’19년부터 ’20년에는 2075명에게 76,234명으로 8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EBS 고교교재 무상지원현황

김 부의장은 기존에는 학교 차원에서 생계급여 또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가정의 학생 수를 파악하여 일괄 신청·배부했던 방식이었으나 낙인효과에 대한 우려로 ’19년 이후 지원방식이 개편되었다고 설명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교재 지원방식에 대한 홍보가 미흡하고, 접수 후 배송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돼 불편이 적지 않다, “한국교육방송공사가 교육부와 긴밀히 소통하여 교재 무상지원방식의 다양화·효율화를 꾀해야 한다, 특히 고교 교재지원은 대입과 직결되는 만큼 무상지원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보완해 교육격차 완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