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전당대회 D-3, 막판 되니 참았던 공세까지 ‘대방출’
새누리당 전당대회 D-3, 막판 되니 참았던 공세까지 ‘대방출’
  • 박정은 기자
  • 승인 2014.07.1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청원 “金 막겠다” 김무성 “徐, 레임덕 부추겨” 막판 ‘직격탄’
▲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수도권·강원지역 3차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태호, 김무성, 이인제, 박창달, 김을동, 홍문종, 김영우, 서청원, 김상민 후보.@Newsis

[에브리뉴스=박정은 기자] 새누리당 차기 당 대표 자리를 놓고 한 치의 양보 없는 싸움을 펼치고 있는 서청원, 김무성 의원이 11일 전당대회를 사흘 앞두고 그동안 자제해왔던 비판을 상대를 향해 모두 쏟아냈다.

서 의원은 대권 후보가 당 대표가 되는 것만큼은 반드시 막겠다고 공세를 퍼부었고, 김 의원은 “(서 의원이 오히려) 박 대통령의 레임덕을 부추기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들은 이날 오후 경기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수도권·강원권 3차 합동연설회에서 전당대회 전 마지막 주말을 앞둔 만큼 서로에게 총구를 집중 겨냥했다.

서 의원은 김 의원에게 대권 포기 선언을 종용한 데 이어 이날 당권에 나온 사람이 대권을 맡으면 당리당략적으로 인사권, 당권을 장악하게 된다“(당 대표가 된 이후) 대통령 후보로 나오면 이는 불공정 경선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후보에게 대권을 포기하면 중대한 결단을 하겠다고 했는데 대답을 하고 있지 않아 거부한 것으로 보고, 어떤 일이 있어도 김 후보가 당 대표가 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서 의원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정몽준 전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경남지사, 이인제 의원, 김태호 의원 등을 차례로 거명하며 우리 당에는 기라성 같은 대권 주자들이 많이 있다대권 주자의 기반을 만드는 것이 차기 당 대표의 중요한 사명 중 하나라며 김 의원이 대권주자라는 사실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이 같은 노골적인 공세에 김 의원도 어떤 후보는 제가 대권 욕심이 있어서 대통령과 각을 세우고 레임덕이 올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면서 서 의원을 암시한 뒤 그런 무책임한 발언이 오히려 레임덕을 더 부추긴다고 맞받았다.

이어 사심없이 대통령을 위한다는 분이 대통령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면서 이러한 정치 공세야말로 구태정치의 전형이고, 반드시 없어져야 할 정치 적폐라고 맹비난했다.

전당대회 경쟁이 가열되면서 당 안팎에서 전당대회 네거티브전이 7.30 재보선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직접적인 비판을 자제해오던 분위기에서 벗어나 막판 신경전이 극에 달한 모습이다.

한편 전당대회의 12표제 속성상 두 번째 표를 받기 위한 중위권 주자들 간 경쟁도 치열했다. 1,2위를 다투는 서, 김 의원과 여성 당연직 자리에 사실상 확정된 김을동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두 자리의 최고위원직을 놓고 김태호, 이인제, 홍문종, 박창달 후보 등은 마지막까지 당원들에게 한 표를 호소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