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安과 단일화? ‘간일화’가 더 뜬다” 조롱
이준석 “安과 단일화? ‘간일화’가 더 뜬다” 조롱
  • 김종원 기자
  • 승인 2022.01.1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 “제1야당, 정권교체 바라는 국민 위해 安으로 단일화해야”

[에브리뉴스=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에 대해 19일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보다 ‘간일화’가 더 뜬다”고 조롱했다. ‘간’은 ‘안 후보가 간을 본다’는 의미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회자되는 멸칭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희가 갖고 있던 2030 지지층이 일시적으로 이전돼서, 수치가 상승한 것에 너무 고무돼 ‘안일화’ 이런 거 만드셨더라”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준석 “단일화는 2등과 3등의 전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오른쪽)과 지난 17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국민의힘 한양캠퍼스 개강총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오른쪽)과 지난 17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국민의힘 한양캠퍼스 개강총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이는 지난 16일 안 후보가 KBS인터뷰에서 단일화에 대해 “‘안일화’라는 말 못 들어봤느냐”며 본인이 주축이 된 단일화를 시사하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이 대표는 “단일화 협상이라는 게 지분싸움으로 비춰지면서 건설적이지 않은 논쟁으로 가는 경우를 국민은 많이 봤다”며 “간을 보는 형태로 단일화, (간일화) 이렇게 얘기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다”고 저평가했다.

또 “정권교체 대의에 동참해 사심 없이 세력 간 연대가 이뤄진다면 모르겠으나 일반적으로 국민들이 보기 싫어하는 모습이 나올 수 있다”며 단일화에 부정적인 입장을 비쳤다.

이어 “단일화는 1등을 이겨보기 위한 2등과 3등의 전략”이라며 “저희 후보가 선대본부 개편 이후 대부분 조사에서 1위를 하는 상황이다. 그런 상황에 어떻게 2등과 3등의 언어인 단일화를 꺼내나”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 위해 나로 단일화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대전 중구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대전 중구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같은 날 안 후보는 “제1야당이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을 위해 안철수로 단일화해야 한다”고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안 후보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 선거(대선)에서 야권이 패배한다면 가장 큰 책임은 제1야당(국민의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이 대표가 수차례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정치인들은 위협이 되는 대상에 대해서만 말한다”며 “이 대표의 발언은 안철수가 무섭다는 뜻”이라며 견제했다.

또 안 후보는 “저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1대 1로는 큰 차이로 이기지만, 윤 후보가 이 후보와 1대 1로 싸우면 윤 후보가 지는 여론조사가 많다”며 “결국 저와 이 후보가 1대 1로 싸우는 수밖에 없다”고 어필했다.

아울러 안 후보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양자토론 일정을 놓고 다투는 것을 두고 “거대양당의 패악질”이라며 맹비난했다. 그는 “독과점 기업들이 단합해서 가격을 올리면 소비자만 피해를 본다”며 “기득권 양당이 담합해서 독과점 토론을 하니 국민께서 피해를 본다. 비호감 1, 2위 후보 둘이서 한다니, 완전 비호감 토론”이라며 평가절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